(사설) 리얼미터 국정부정평가 61%, 윤석열 대선1위 ,모두 조작사기극이었다.

천차만별 여론조사결과, 조사과정과 검증 및 공표에 관한 법제화가 시급하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21/01/05 [19:46]

지난 3일 YTN은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에 의뢰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범법피의자 윤석열이 무려 30.4%로 1위를 차지한 반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각각 20.3%와 15%로 크게 뒤질 뿐 아니라, 대통령의 지지율마저 부정평가가 60%를 넘긴 것으로 발표해, 국민들을 경악시킨 바 있습니다.

 

이에 서울의 소리는 지난 해, 윤석열을 1위로 발표했던 한 여론조사 결과가 전적으로 대국민 사기극으로 밝혀졌음을 감안해, 지난 1,2일 리얼미터가 조사했다는 대선주자 선호도 여론조사 결과를 면밀히 분석해 보았습니다.

 

먼저 조사대상의 남녀 성비를 살려보면, 남성이 무려 666명으로 341명인 여성의 두 배에 달했습니다. 남성은 목표할당인 496 명 보다 무려 170명이 증가한 반면, 여성은 목표할당인 504명 보다 163명이 줄어들면서, 비교적 민주당에 우호적인 여성비율이 비상식적으로 무려 32%나 대폭 감소했다 할 것입니다.

 

그런데 더욱 가관인 것은, 여론조사 결과의 연령별 조사인원을 면밀히 살펴보면, 20대는 137명으로 목표할당보다 –24%, 30대는 114명으로 –27%, 40대는 148명으로 –22% 대폭 감소한 반면, 50대는 253명으로 +30%, 60대 207명으로 +36%, 70대 이상은 147명으로 +15% 대폭증가하면서, 국민여론을 왜곡시킬 수밖에 없는 비상식적인 조사결과가 나올 수밖에 없었던 것입니다.

 

이렇듯 비교적 민주당에 우호적인 여성의 비율이 조사인수의 34%로 남성의 절반수준인데다, 젊은 층의 조사인수는 목표할당보다 평균 25% 대폭 줄어든 반면, 50대 이상은 목표할당보다 평균 24% 대폭 늘어나면서, 무려 30%가 넘는 엄청난 성별오차와 24%의 연령별 오차까지 중첩되면서, 범법피의자 윤석열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는 대국민 사기극이 벌어졌다할 것입니다.

 

다시 말해 윤석열이 아닌 동네 똥개가 나와도 압도적으로 1위가 나올 수밖에 없다 이 말입니다. 그런데 더욱 문제인 것은 이렇듯 엉터리 조사결과를 대부분의 언론들이 앞 다투어 대대적으로 보도하면서, 국민여론을 심각하게 왜곡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반면 비슷한 기간, 한국일보의 의뢰로 한국리서치가 조사한 정당지지도는 성별비율과 연령비율 모두, 조사인수가 목표할당에 비해 대체적으로 10%미만의 증감을 보인 결과, 민주당지지율이 38.3%, 국민의힘 28.2%로 리얼미터와 정 반대의 결과가 도출되었다 할 것입니다.

 

하지만 이마저도 여성과 젊은 층의 조사인수는 일률적으로 5%안팎 줄어든 반면, 남성과 노년층은 5%안팎 늘어난 수치이기에, 결과적으로 정부여당이 10%에 달하는 정치적인 손해를 볼 수밖에 없었다할 것입니다. 게다가 대부분의 여론조사기관 또한 왜곡정도에 차이가 있을 뿐, 너나할 것 없이 정부여당에 불리한 방향으로, 조사인수를 조작해 위와 같이 악의적으로 국민여론을 왜곡하고 있다할 것입니다.  

 

이렇듯 수구 이익집단들이 조직적이고 악의적으로 국민여론을 조작하며, 나라의 주인인 국민들을 기만하고 있을진대, 여론조사를 감독해야할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나 몰라라 뒷짐만 지고 있으니, 적폐들의 여론조작을 알고서도, 그저 바라보고만 있어야하는 국민들의 분노가 폭발할 수밖에 없다할 것입니다.

 

존경하는 대한민국 국민여러분! 작금의 리얼미터 여론조사처럼, 무려 30%차이의 성별 오차와 24%에 달하는 연령별 오차로 제멋대로 여론조작을 해놓고는, 무려 95%의 신뢰수준이라며 여봐란 듯 대놓고 국민을 기만하고 있으니, 참으로 기가 차다 못해, 기가 막힐 노릇이 아니고 그 무엇이겠습니까?

 

이에 대한민국 국회에 공정한 여론조사 공표에 대한 조속한 법제화를 강력히 촉구하는 바입니다.

 

무릇 국민여론은 나라를 이끌어갈 지도자를 결정짓는 것은 물론, 국가정책의 향방까지 결정지으면서, 나라의 운명을 좌우한다 할 것입니다. 다시 말해, 국민여론이 위와 같이 심각하게 조작되면, 왜곡된 지도자와 잘못된 국가정책으로 말미암아 국운은 쇠퇴할 수밖에 없으며, 결과적으로 민주주의는 물론, 국민의 생명과 재산까지도 위협받을 수밖에 없다할 것입니다.

 

따라서 대한민국 국회는 모든 여론조사에 대해, 인구대비 성별, 연령별, 지역별 목표 할당치 비율을 법제화하고, 목표 할당치에 대한 조사인수의 증감이 3%를 초과하는 모든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서는 공표할 수 없도록 법제화해, 국민여론에 대한 악의적인 왜곡을 방지함으로써, 대한민국민주주의를 온전히 보전해야할 것입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운봉 21/01/17 [09:39]
근본 원인이 무엇인가요? 왜 이렇게 왜곡된 결과를 도출시키고 또 그 내용을 보도에 열을 올리는 언론은 무엇이 문제인가? 수구 꼴통들과 수구언론들 기득권을 지키려는 검찰 법관들 도대체 무엇이 이렇게 만들었는가?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