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인턴 여비서 성폭행 의혹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 전격 탈당 선언

'6일 가세연 관련 방송 이후 반박문 낸지 하루만에 탈당 결정'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1/01/07 [16:03]

[국회=윤재식 기자] 보좌관 시절 자유한국당 모 의원의 인턴 비서를 성폭행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이 전격 탈당했다.

 

▲ 보좌관시절 같은 당 모 의원 인턴 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전격 탈당을 선언했다.     © 김병욱 의원실 제공

 

국민의힘 김병욱 의원은 7일 오후 337분 기자들에게 보낸 탈당의 변을 통해 당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탈당합니다. 결백을 밝힌 후 돌아오겠습니다라고 밝히고 탈당했다.

 

극우 유튜브 채널인 가로세로연구소 (이하 가세연)는 지난 6일 자신들 유튜브 방송을 통해 김 의원이 이학재 바른미래당 의원 보좌관이던 20181015(당시 자유한국당 모 의원의 인턴 비서에게) 성폭행 사건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방송 후 김병욱 의원 곧바로 입장문을 발표하고 가세연 방송내용을 비판했다. 입장문에서 김 의원은 오늘 가로세로연구소에서 저와 관련해 다룬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이런 더럽고 역겨운 자들이 방송이라는 미명하에 대한민국을 오염시키고 있는 현실에 분노한다이런 자들에게 취할 수 있는 수단이 법적 대응밖에 없다는 것이 안타깝다. 즉시 강력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하겠다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