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대란은 현 정부가 낳은 인재(人災) (?)...김태년, '김종인 왜곡된 현실 인식 비판'

'클라우스 슈밥 세계경제포럼 회장 "한국의 K방역이 전 세계적인 모범사례"'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1/01/28 [16:28]

[국회=윤재식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27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현재 코로나 위기는 정부 탓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김 위원장의 왜곡된 현실 인식이 참 안타깝고 충격적이기도 하다며 개탄했다.

 

▲ 김태년 원내대표     ©윤재식 기자

 

김 원내대표는 28일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어제 국민의힘 김 비대위원장이 “(코로나 대란은) 정부 무능과 늑장 대처, 방역의 정치화 등 총체적 관리 부실이 낳은 인재(人災)”라고 한 것에 대해 같은 날 클라우스 슈밥 세계경제포럼 회장의 한국의 K방역이 전 세계적인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발언을 인용해 김 비대위원장 주장을 반박했다.

 

전 세계가 대한민국이 방역과 경제 모두 선방하고 있다고 평가하는데 국민의힘만, 김종인 위원장만 눈감고 귀 막고 있는 것이냐?” 반문하며 김종인 위원장의 말씀은 우리 국민을 모욕하고 방역의 짐만 되는 발언이다고 일갈했다.

 

이어서 김 원내대표는 오히려 국민의힘은 지난 1년 내내 방역을 선거와 정치에 이용했다면서 국민의힘이 이제 궤변과 몽니를 멈추고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일에 협력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호소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