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상황에서도 강행한 '다케시마의 날 행사'와 '망언'.. 당정청 규탄의 목소리 이어져

'일 관방장관, "다케시마는 역사적 사실로도 국제법상으로 명백한 일본 고유 영토" 망언', '더불어민주당,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국민의힘, 관련 입장과 성명 발표하지 않아'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1/02/23 [11:33]

[국회=윤재식 기자] 최근 일본의 사주를 받은 램지어 하버드 로스쿨 교수의 위안부는 자발적 매춘부라는 논문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이 또다시 독도를 일본영토라 주장하며 망언과 관련 행사를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참가자 절반을 줄이면서까지 강행하며 독도에 대한 도발과 야욕을 멈추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한민국 당··청의 강력한 항의와 비판이 이어졌다.

 

▲ 동도와 서도로 나뉘어 져있는  대한민국 천연기념물 336호인 독도는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이다.   © Pixabay

 

지난 22일 일본 시마네 현 마쓰에 시에 있는 시마네 현민 회관에서 독도가 일본고유의 영토임을 주장하는 다케시마의 날‘ 16주기 행사가 열렸다. 올해도 어김없이 일본 정부는 차관급 인사인 내각부 정무관을 관련행사에 보내며 지지의 뜻을 내비쳤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다케시마는 역사적 사실로도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망언을 내뱉었다.

 

가토 장관은 또 독도 영유권 주장을 위해 세계 각국에 있는 일본 대사관에 국내 전문가의 해외 파견, 해외 언론인 일본 초빙, 영어와 프랑스어 등 11개 언어로 다케시마 관련 동영상과 팸플릿을 작성해 배포 및 발신 등을 하고 있다며 도발했다.

 

가토 장관의 망언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윤재갑 의원은 긴급 규탄 성명서를 발표해 “(일본은) 역사를 왜곡하고 대한민국 국민에게 씻을 수 없는 죄를 짓고 있다면서 일본은 역사와 대한민국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라고 분개했다. 이어서 일본 정부는 즉각 다케시마의 날을 폐지하고, 독도에 대한 헛된 침탈 시도를 다시는 되풀이 하지마라!”고 규탄했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대변인도 가토 장관 망언을 규탄하며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의 영토이다. 이는 과거에도 그렇고 앞으로도 결코 변할 수 없는 사실이다며 가토 장관의 망언에 주어만 바꿔 그대로 되돌려 주었다.

 

최 대변인은 “1889년 일본의 검정교과서에서도 독도는 조선의 영토라고 기술되어 있었다. 또한 일본 스스로 독도가 대한민국 영토임을 인정하는 고지도 약 200여점도 확인된 바 있다일본이 1905년 시마네현 고시를 통해 독도가 일본의 영토로 편입됐다는 주장 이후 제작된 1908, 1925, 1938, 1951년 지도에서도 독도는 일보의 영토로 포함되어있지 않았다고 설명하며 독도가 한국영토임을 보여주는 구체적 증거자료를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일본은 당장 독도에 대한 헛된 욕심을 버리기 바란다전범국가로 인권을 짓밟고 파괴한 지난 역사에 대해, 그리고 수많은 피해자들께 진정한 사죄부터 해야 할 것이라 일갈했다.

 

독도를 행정구역으로 하는 울릉군도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의 이 같은 행태는 대한민국의 주권과 영토권을 무시하고 우리 땅 독도를 침탈하려는 명백한 도발이며 비이성적 역사 왜곡 행위라고 비판했다.

 

같은 날 외교부 역시 독도에 대한 부질없는 도발을 반복하고 있는데 강력히 항의하며, (다케시마의 날) 동 행사를 즉각 폐지할 것을 다시 한 번 엄중히 촉구한다고 전했다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병양국장도 이날 오후 소마 시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해 항의하며 정부차원의 규탄과 항의도 이어졌다.

 

한편, 국회교섭단체인 국민의힘은 일본의 독도 도발에 대해 아무런 논평과 성명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독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