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미얀마, 딱 그때의 광주..'피의 일요일' 무차별 발포

쿠데타 이후 최악 유혈사태..강경 진압에 최소 18명 사망

정현숙 | 입력 : 2021/03/01 [11:14]

41년전 광주의 모습 판박이..트위터 "얼마나 더 죽어야 유엔 나서나"

 

사진들을 보면 딱 41년 전 전두환 군부가 저지른 광주의 모습 판박이다. 3월 1일로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킨 지 벌써 한 달째. 미얀마가 군경의 무차별 총격에 하루 전인 28일 또다시 전 국토가 붉은 피로 물들었다. 

 

이날 군경의 실탄 무력 진압으로 미얀마 최대도시 양곤에서 첫 사망자가 나온 것을 비롯해 전국에서 최소 18명이 목숨을 잃는 등 군부 쿠데타 이후 최악의 유혈사태가 벌어졌다.

 

유엔인권사무소는 28일(현지 시간) 성명을 통해 이날 미얀마 전역에서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 도중 군경의 무력 사용으로 최소 18명이 숨지고 30명 이상이 다쳤다고 밝혔다.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 한 달을 맞으면서 국내외의 압박이 커지고 있지만, 군사정권은 오히려 강경 대응 수위를 더 높이면서 인명피해가 커지는 상황이다.

 

미얀마 시민들은 트위터에 "도대체 몇 명이 죽어야 유엔이 행동에 나설 것이냐", "무고한 시민들이 죽어가고 있다"며 국제 사회의 도움을 호소했다.

 

미얀마 '피의 일요일'…군경 진압에 최소 5명 사망 양곤 시위 도중 군경의 총격에 맞은 이가 바닥에 쓰러져있는 모습.2021.2.28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