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청와대, 검찰개혁 안정적 마무리 위해 김진국 신임 민정수석 임명

'윤석열 검찰총장 사의표명 이후 전격 발표'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1/03/04 [16:52]

[국회=윤재식 기자]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표가 오늘 수리되었다. 신임 민정 수석에는 김진국 감사원 감사위원이 임명되었다. 이번 사표수리와 신임 민정 수석 임명 발표는 같은 날 앞서 발표된 윤석열 검찰총장 사의표명 이후 검찰개혁을 안정적으로 마무리 지으려고 하는 청와대의 의중이 들어있는 것으로 보인다.

 

▲ 4일 임명된 김진국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왼쪽)이 청와대 춘추관에서 인사말을 하기 위해 전임 신현수 수석과 대기하고 있다     © 연합뉴스

 

청와대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은 4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신임 민정수석을 임명했다밝혔다.

 

오늘 사표가 수리된 신현수 민정수석은 오늘까지 민정 수석으로 재임하며 민정수석으로 마지막 임무를 수행하고자 한다며 후임인 김진국 신임 민정수석의 이력을 소개했다.

 

이어서 신 수석은 김진국 신임 민정수석은 대통령님과 함께 참여정부 민정비서관실에서 법무비서관으로 근무하며 검찰 업무 하며 사법개혁 안정적으로 추진했다국정 철학의 높은 이해도와 사회적 갈등 조정을 통한 풍부한 법조계 경력, 소통하는 온화한 성품을 바탕으로 법무 경찰개혁 및 검찰개혁을 안정적으로 완수하고 공직기강 확립할 적임자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신 수석은 끝으로 여러가지로 능력이 부족해 이렇게 떠나게 됐다. 떠나가더라도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지켜보고 성원하겠다고 짧은 소회를 말했다.

 

소개받은 김진국 신임 민정 수석은 엄중한 시기에 중책을 맡게 돼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 여러모로 부족한 점이 많지만 맡은바 소임을 다해 수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민정 수석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한편, 김진국 신임 민정 수석은 광주 전남고, 서울대 법학과, 사법고시 29회 출신으로 서울지방노동위원회 공익위원과 대통령 비서실 민정수석실 법무비서관, 국민권익위원회 중앙행정심판위원회 위원, 대한상사중재원 중재인 등을 역임했고, 감사원의 감사위원으로 재직 중 이번 신임 민정수석으로 임명되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