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왔다, 구두는 페레가모 기억난다" 생태탕집 증언

'오세훈의 거짓말 보며 인터뷰 결심' 이유 밝혀

서울의소리 | 입력 : 2021/04/02 [10:50]

내곡동 처가 땅’ 측량에 참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지난 2005년 6월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를 직접 봤다는 내곡동 땅 인근 식당 주인 인터뷰가 나왔다. 그동안 오세훈은 내곡동 측량 당시 자신이 동행했고, 이후 인근 생태탕집에서 식사를 했다는 KBS 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극구 부인해 왔었다.

당시 생태탕집을 운영하였던 주인 A씨는 2일 오전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오세훈 처가 땅 경작인 김씨가 2005년 6월 측량이 있었던 날 오세훈 장인, 그리고 오세훈과 함께 생태탕을 먹었다고 주장하는데 기억하나’란 질문에 “네. 오셨다. 기억한다”라고 확실하게 대답했다.

A씨는 인터뷰에 응한 이유에 대해 “(오 후보가 식당에) 오셨으면 오셨다고 말씀을 하시지, 그렇게 높으신 분이 왜 거짓말을 하시나 싶어서”라고 설명했다. 아들도 “주변에서 만류도 있었지만 방송이나 토론회를 보면서 인간으로서 잘못도 할 수 있고, 잘못은 반성하면 되지 않나. 그런데 굳이 이런 것까지 거짓말을 하면서 지도자로 된다는 건 문제가 있다. 이건 아니다”라고 했다.

한편, KBS는 오 후보가 2005년 6월 내곡동땅 측량 때 입회했다고 주장한 큰처남 송아무개 경희대 교수가 당일 경희의료원 병원경영 MBA 과정 수료식에 참석한 사진을 추가 확보해 보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오세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