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언론 편향 '외눈' 표현을 '장애인 비하'로 폄하. 일부러 그러는 거냐?"

'추,장혜영·이상민 의원 문맥을 오독해 뜻을 왜곡 주장'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1/04/26 [10:55]

[국회=윤재식 기자] 추미애 전 장관은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 후 거센 폐지요구에 시달리는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비호하기 위해 언론 보도 행태를 비판하며 외눈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이 장애 비하 표현이라는 지적을 당한 것에 대해 '오독하며 왜곡한 것'이라며 강한 유감을 표했다.

 

▲ 추미애 전 장관이 26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자신이 사용한 '외눈'이라는 표현이 언론의 편향적 보도지 장애를 비하한것이 아니라고 항변했다.     © 추미애 전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추 전 장관은 26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팩트체크는 기본입니다>라는 글을 올려 자신이 지난 23일 올린 글에 나오는 외눈이라는 표현에 대해 뉴스공장이 정치적으로 편향된 것이 아니라 언론 상업주의에 빠져있는 재벌언론, 언론재벌들이 '외눈'으로 보도하는 언론들이 문제이며 시민 외에 눈치 볼 필요가 없이 양눈으로 보도하는 뉴스공장을 타박하는 것은 잘못이라는 지적이었다고 항변했다.

 

앞서 장애인 가족을 가진 정의당 장혜영 의원은 지난 추 전 장관의 글에 외눈은 장애를 비하하는 표현이라며 이런 표현을 쓰지 않아도 얼마든지 자신의 정치적 견해를 표현할 수 있다고 사과를 요구했으며 소아마비로 장애를 가지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 역시 장애인 비하 의도는 아닌 것이란 걸 알지만 그런 표현은 잘못이라며 서둘러 시정하고 사과하기를 바란다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견을 게제하고 사과를 촉구했다.

 

이에 추 전 장관은 이번 글에서 팩트체크는 관심없이 노골적으로 정치하는 언론들이 득세하는 이 상황에서 일부러 그러는 건지 장애인 비하로 폄하하여 매우 억지스럽게 만들었다다며 장 의원과 이 의원을 비판했다. 또 일부 언론들이 검증도 없이 이런 이번 상황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며

 

이어서 추 전 장관은 저는 진실에는 눈감고 기득권과 유착되어 외눈으로 보도하는 언론의 편향성을 지적했다. 장의원과 이의원은 문맥을 오독하여 제 뜻을 왜곡한 것이다.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장애인, 비장애인 차별 없는 평등한 세상을 지향하며 정치적 제도적으로 실천하고자 노력해 왔다차별금지법 제정을 통해 사회적 약자들도 자신들의 꿈을 실현하며 인간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 앞으로도 그 진심과 저 꿈은 변하지 않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추미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