꿩 잡는 매 추미애, "조국 부녀 일러스트 논란 조선일보, 정공법으로 타파하자"..언론개혁 촉구

'추, 특권과 반칙, 차별과 배제,혐오와 왜곡 일삼는 조선일보에 침묵하면 피해는 또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다'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1/06/24 [10:52]

[국회=윤재식 기자] 대선 출마를 천명한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지난 23일 조선일보가 성매매 범죄 기사에 조국 전 장관과 딸 조민 양이 그려진 일러스트를 게재해 논란이 되자 사과한 것과 관련해 조선일보의 어물쩍 사과만으로는 안된다민주당은 언론개혁을 서둘러 달라고 촉구했다.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3일 있었던 조선일보의 조국일가 일러스트 논란을 언급하며 민주당에 언론개혁을 촉구했다.     © 추미애 전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추 전 장관은 2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통해 인권은 누구에게나 공평한 것이다. 정의 공정 법치를 인권보호 영역에서도 하나씩 세워나가야 한다면서 특권과 반칙, 차별과 배제, 혐오와 왜곡을 일삼는 조선일보의 악마의 편집을 정공법으로 타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국 전 장관과 가족을 대놓고 혐오하고, 비인격적, 비인간적 차별과 배제가 노골화된 조선일보에 대해 침묵한다면 그 피해는 또 다시 아무에게나, 누구에게나 표적이 된 사람에게 일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서 피해를 당한 사람 개인이 알아서 할 일이라고 편하게 여기지 않고 정공법으로 맞서야한다언론은 여론을 움직이고 이미 막대한 국민 혈세가 지원되는 공공재인 것이지 사주의 전유물이 아니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추 전 장관은 민주당은 야만이 판치는 세상이 아니라, 사람이 높은 세상을 위해 언론개혁을 서둘러 달라고 재차 촉구했다.

 

▲ 추미애 전 장관이 23일 경기도 파주 헤이리 갈대광장 잇탈리 스튜디오에서 대선 출마 선언을 했다.     © 이명수 기자


한편 추 전 장관은 23사람이 높은 세상, 사람을 높이는 나라를 주창하며 제20대 대통령 선거 공식 출마 선언을 했다.

 

추 전 장관은 출마선언문에서 사람보다 높은 것은 이 세상에 없다. 그러나 사람보다 높은 것이 없는 세상은 아직 오지 않았다면서 “‘사람이 높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사람을 높이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대선 출마 결의를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추미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