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통신선 복구, 이재명·추미애·이낙연 일제히 환영.."한반도 평화의 시간 재촉"

"남북 양 정상이 친서 교환을 통해 이뤄낸 소중한 결실 적극 환영한다"

정현숙 | 입력 : 2021/07/27 [15:13]

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들 한목소리 "문재인 정부 빛나는 업적"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018년 4월 27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위에 1953년생 소나무 공동식수를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동사진기자단

 

정부가 남북 군 통신선 복구 소식을 전한 가운데 대권 주자들이 잇따라 '문재인 정부의 공적'으로 평가하고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북한이 지난해 6월 일부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반발하며, 판문점 채널을 비롯해 남북 간의 모든 통신연락선을 일방적으로 끊은 지 413일 만이다.

 

국방부는 27일 지난해 6월 9일 이후 단절된 군 통신선을 복구해 기능을 정상화했다고 밝혔다. 매일 오전 9시와 오후 4시에 하던 정기통화도 이날 오후부터 재개돼 매일 2차례 통화가 가능하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이번 남북 간 통신연락선 복원이 앞으로 남북관계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통신연락선 복원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러 차례 친서 교환과 합의에 따른 것이다. 

 

이날 이낙연,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들과 여당 지도부는 남북 통신연락선이 13개월 만에 복원된 것에 대해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혔다.

 

추미애 전 장관은 이날 SNS로 "온 겨레와 함께 환영한다"라며 "지난 5월, 문재인 대통령과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이 공동 발표한 한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따른 후속 조치의 일환으로 평가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 직통 연락선 복원은 북미-남북 관계가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이전으로 돌아가는 것을 의미한다"라며 "'다시 평화'의 시간이 도래했음을 헤아리고 단단히 준비해 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저는 파주 헤이리 출마선언과 함께 한반도 대번영의 시대를 예견하고 준비하자고 촉구한 바 있다. 이제 남북이 한반도 평화에 있어 주도적 역할을 펼쳐가야 할 때"라며 "좀 더 과감하고 담대한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한반도 평화의 시간을 재촉해 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문제를 푸는 최선의 방법은 역시 대화와 소통이다. 마침, 오늘 남북 간 통신연락선이 복원되었다는 반가운 소식이 들려왔다”라며 “남북 양 정상이 친서 교환을 통해 이뤄낸 소중한 결실이다. 적극 환영한다”라고 평가했다.

이 지사는 "남북관계 발전이 북핵문제 해결을 촉진하고 북핵문제 진전이 남북관계 발전을 가속화하는 선순환 모델"이라며 "조속히 남북, 북미 간 대화가 재개돼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본격적으로 논의할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라고 강조했다.

이낙연 전 총리는 “무더위 속 한줄기 소나기와도 같은 시원한 소식“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남북한 정상이 다시 시작한 담대한 걸음을 환영하고 응원한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지난해 연락선이 단절된 이후 국제 정세와 코로나19 등 여러 변수로 상황은 매우 어려웠지만 남북은 관계회복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고 정전협정기념일인 오늘 통신이 다시 연결됐다"라며 ”새로 연결된 통신연락선을 통해 소통과 신뢰를 다시 복원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문재인 대통령님 재임중 남북관계에 또 다른 기회가 만들어지기를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정세균 전 총리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남북 통신 연락선 복원을 환영한다. 다시 시작된 남북 대화를 진심으로 환영한다"라며 "이번 남북 통신 연락선 복원은 문재인 정부의 큰 성과이자 '미완의 평화에서 불가역적 평화로 나아가는 마지막 기회로 여기겠다'고 다짐했던 문 대통령의 대국민 약속의 실천"이라고 덧붙였다.

김두관 의원은 "정말 반갑다는 말 외에 달리 표현할 길이 없다"라며 "누가 뭐래도 문재인 정부가 이룬 남북간의 교류와 협력은 가장 빛나는 업적이자 공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남북 통신선 연결을 계기로 남북간의 대화, 북미간의 대화, 남북미의 대화로 자연스레 이어지길 기원하고 비핵화의 로드맵이 조속히 복원되도록 범정부차원의 노력을 기대한다"라며 "문재인 대통령님 너무 수고하셨다. 통 크게 합의해 주신 김정은 위원장의 결정에 큰 박수를 보낸다"라고 했다.

박용진 의원도 "남북대화 채널이 재가동되기 시작한 것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매우 크다. 어떤 경우에든 남북 간의 대화는 끊기지 않고 계속돼야 한다"라며 "오늘의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은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정세변화를 주도적으로 이끌고 바이든 대통령의 공감과 지지를 이끌어 낸 문재인 정부의 노력 덕분"이라고 강조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도 페이스북에서 "가뭄 깊은 대지에 소나기 소리처럼 시원한 소식"이라며 "격하게 환영한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정전 68주년에 우리가 할 일이 많다. 남북간 통신선의 전면적인 복원을 시작으로 북한과 직접 대화의 물꼬를 트는 일이 우선"이라며 "내년에 맞이할 정전협정을 지금처럼 답답한 심정으로 맞이하는 일만큼은 없도록 해야겠다"라고 주문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SNS를 통해 “취임 1주년에 좋은 소식을 전할 수 있어서(기쁘다)개성공단, 이산가족상봉 등 더 노력해나가겠다”라며 “이제 시작이다”라는 짤막한 소감을 남겼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