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부정식품은 사법처벌 대상 최대 사형까지 가능" 윤석열 저격

추 후보 글에 달린 댓글 "(윤석열은) 120시간 노동하고 임금은 깎고 부정음식 먹여서 암 걸리면 실험하겠다네요"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1/08/02 [14:22]

[국회=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선 예비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의 부정식품발언을 저격하는 글을 올렸다.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는 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후보의 '부정식품' 발언에 관련한 내용을 저격하는 글을 올렸다.     © 추미애 후보 페이스북 갈무리


추미애 후보는 2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전 총장의 부정식품발언은 경악을 금치 못하게 한다며 비판했다.

 

이어 추 후보는 가난한 자에게 부정식품 먹을 권리를 달라는 말인가?”라며 현행법상 부정식품의 제조, 유통 등은 엄격한 사법처벌 대상으로 사형, 무기 혹은 징역3년 내지 5년 이상의 형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추 후보는 전직 검찰총장이 대권에 눈이 어두워 출마하였다는 것도 비극이지만, 이런 행태를 해프닝으로 덮고 가려는 국민의 힘은 재앙이다고 일갈했다.

 

덧붙여 추 후보는 글 바로 밑에 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제 2(부정식품 제조 등의 처벌) 전문을 덧붙여 없는 사람들은 부정식품을 싸게 먹을 수 있는 자유를 줘야 한다는 윤 후보 발언이 심각한 보건범죄를 유발할 수 있다는 사실을 부각시켰다.

  

추 후보가 관련 게시글 올린지 1시간이 채 안된 시각에도 100개 넘는 댓글이 달렸으며 대부분은 윤 후보의 위험한 사상에 관한 비판적 내용이었다. 특히 한 이용자는 “120시간 노동하고 임금은 깎고 부정음식 먹여서 암 걸리면 실험하겠다네요. 제정신이 아니네요라는 윤 후보의 망언만으로 만든 댓글로 눈길을 끌었다.

 

▲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은 2일 오전 윤석열 후보의 '부정식품' 발언에 관련해 부정적 입장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표명했다     © 유승민 전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이번 윤석열 후보의 부정식품발언은 여당 뿐 아니라 국민의힘 내에서도 비판 의견이 나오고 있다. 역시 국민의힘 대선예비 후보인 유승민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난한 사람은 부정식품이라도 사먹을 수 있도록 부정식품 규제를 안해야 한다? 이런 식의 사고 라면 건강, 안전, 생명, 환경에 관한 규제들은 모두 없어져야 한다는 것인지 묻고 싶다며 일침을 가했다.

 

윤 후보 이번 발언이 논란이 일자 2국민건강과 직결되지 않는 거라면 기준을 너무 높여 단속하고 형사 처분까지 나가는 건 검찰권의 과도한 남용이라는 생각을 평소에 가졌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추미애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