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대택, 행안위 국감 증인출석 1시간 전 증인 채택 전격 취소

'증인 출석 1시간 전에 증인 채택 취소 통보'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1/10/05 [13:55]

[국회=윤재식 기자] 윤석열X파일 작성자로 알려진 정대택 씨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감 증인 출석 당일 증인 출석이 전격 취소됐다.

 

5일 오후2시부터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경찰청 회의실에서 진행될 이번 행안위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요구를 받았던 정대택 씨가 증인 출석 1시간 전에 여야 합의로 증인 채택이 취소됐다는 통보를 받았다.

 

정 씨는 지난달 16일 국회 행안위로부터 국회에서의 증언 감정 등에 관한 법률 제5조의 규정에 의해 증인출석요구서를 받았으며 이날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 및 처가의 비리 관련해 작성한 일명 윤석열 X파일 관련한 증언을 할 예정이었다.

 

▲ 윤석열 및 처가 피해호소인 정대택씨가 국회 행안위로 부터 받은 증인출석 요구서    ©정대택 제공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