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임야 차명 보유 의혹..부동산 실명법 위반 논란

"1988년 7월 홍준표 울산지청 검사 시절 부인이 매입해 친언니에게 매각한 후 2003년 되사"

정현숙 | 입력 : 2021/10/11 [17:03]

"깨끗한 자신만이 정권교체의 적임자"?.."이재명, 구치소 갈 사람"?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지난 10일 경북 경주시 당협을 찾은 자리에서 지역당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진=국회공보]

 

국민의힘 유력 대권주자 홍준표 후보는 10일 경북 지역 표심 공략을 위해 경주 당협을 방문한 자리에서 “정권교체 주기가 10년이다. 5년 만에 정권교체하기가 쉽지 않다”라며 “2030세대 지지율이 압도적으로 높고 깨끗한 자신만이 정권교체의 적임자”라고 주장했다.

 

그런데 여야 통털어 깨끗하다고 자신하던 홍 후보의 부인 이순삼 씨의 부동산 차명 보유 의혹이 나왔다. 11일 '아주경제' 보도에 따르면 부인 이 씨와 친언니의 의심스러운 부동산 거래 내역이 확인된 것으로, 부동산실명법이 금지하고 있는 명의신탁을 한 것으로 의심되는 상황이다.

 

매체는 국회 공직자재산공개와 부동산 등기부등본 등을 통해 홍 후보 부인 이 씨가 1988년 7월 울산 울주군 두동면 만화리의 임야 6612㎡를 최초 매입한 것을 확인했다. 홍 후보가 부산지검 울산지청에 근무하고 있을 검사 시절이다.

 

이순삼 씨는 이후 1990년 4월 해당 임야를 친언니에게 매각했다가 2003년 8월 다시 매입했다. 소유권 이전의 번거로움이나 취득세 부담 등을 고려한다면 이런 부동산 거래는 명의신탁 소지가 다분하다는 지적이다.

 

1980년대 말에서 1990년대 초 임야를 중심으로 부동산 투기가 성행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1990년 7월 산림법이 개정되면서 임야매매증명제도가 실시됐다. 산림경영계획서 심사 등을 거친 뒤 실수요자에 한해 임야 매입을 허용했다.

 

이 씨가 친언니에게 해당 임야를 매각한 1990년 4월은 개정 산림법이 시행되기 직전이다. 당시 검사였던 홍 후보가 투기 의혹에 휘말릴 것을 우려해 부인의 친언니 명의로 명의신탁을 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1995년 부동산실명법이 제정됐는데 부동산실명법 시행 이후에도 해당 임야는 친언니가 보유하고 있다가 2003년 8월 다시 홍 후보 부인 이 씨에게 소유권이 이전됐다. 이 씨의 차명 보유가 사실일 경우 부동산실명법을 위반한 셈이다. 부동산실명법은 명의신탁을 금지하고 이를 어길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 씨는 매체와의 통화에서 “돈이 필요해서 팔았다가 언니가 필요없다고 해서 (되샀다)”라며 “명의신탁 그런 거 알지도 못한다”라고 했다. ‘친언니에게 매각한 이유’를 묻자 “어디 나가서 팔 데가 없으니 언니한테 사가라고 했다. 언니가 좀 여유가 있었다”라고 했다.

 

해당 임야를 매입한 이유에 대해선 “그때 가까운 친구가 뭐 그렇게 많이 해서”라며 “그때는 뭐 분위기가 좀 그랬던 것 같다”라고 답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 6월과 8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비교섭단체 5당 소속 국회의원의 배우자 및 직계 존비속의 7년 이내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권익위는 주요 의혹 유형으로 ‘친족 간 특이거래’를 적시했다. 홍 후보 부인 이 씨가 해당 임야를 매각한 것은 2009년 11월로 ‘7년 이내’인 권익위의 조사 기간에 포함되지는 않았다.

 

홍준표 후보는 전날 경산·영천·경주·포항을 돌며 경북 지역 당원들의 표심을 공략하기 위해 나섰다. 여당 최종 후보로 낙점된 이재명 후보를 향해서는 “난 그처럼 비꼬이지 않았다”라고 말하며 날을 세웠다. 

 

홍 후보는 이날 경주 당협에서 “찢어지는 가난 속에서 살았어도, 이재명 지사처럼 비꼬이지 않았다”라며 “이재명 후보는 부자를 증오한다. 저는 어릴 때부터 그렇게 힘들게 살았어도 부자를 증오해 본 일이 없다.나는 열심히 살아서 부자로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자를 증오하고 남을 증오하는 저런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대한민국이 어떻게 될까.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라고 비난했다. 

 

홍 후보는 또 “대장동 비리 수사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결단하라. 비리·은폐 대통령이 돼서는 안된다. 퇴임 후를 생각해서라도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 지시를 해야 한다”라고 압박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이재명 후보를 겨냥해 "청와대가 아니라 대장동 비리로 구치소에 가야할 사람이 민주당 대선후보가 되었다"라며 "아무튼 축하한다"라고 비아냥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부동산투기 감시자 21/10/11 [19:36]
준표야, 너도 학교 가야지 !!!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홍준표 부동산 차명보유 실명법 위반논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