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윤석열 검찰 '서울의 소리 모니터링'은 '檢과 野 협작 선거개입 게이트'"

'檢 수사정보정책관실의 업무는 수사정보 수집에 국한', '유튜브 모니터링은 윗선의 개입과 지시 없이는 불가능', '합리적 의심은 尹으로 향해'

윤재식 기자 | 입력 : 2021/10/25 [14:52]

[국회=윤재식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 검찰총장 재임시절 서울의 소리등 윤 후보에게 비판적인 매체를 특정해 모니터링하며 정보를 수집했다는 정황이 밝혀지며 정치권내 파장이 커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도 검찰의 모니터링은 명백히 업무 영역 밖이라며 윤 후보가 관련 되었을 것이라는 것에 무게를 두고 있다.

 

▲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25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윤석열 전 총장에 적대적인 유튜브를 모니터링하며 수집한 정보들이 지난해 총선 전 국민의힘으로 전달되어 고발장에 옮겨졌다는 것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이는 명백히 검찰과 국민의힘 협작 선거개입 게이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 대변인은 이에 대한 근거로 수사정보정책관실의 업무는 수사정보 수집에 국한된다대검찰청의 유튜브 모니터링은 명백히 업무 영역 밖이기 때문에 윗선의 개입과 지시 없이 독단적으로 수행했다고 볼 수 있을지 의문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과 국민의힘의 선거개입 게이트는 검찰이 공권력을 이용한 정치개입에 해당하며 이는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선거개입과도 매우 유사하다. 당검의 야합과 협잡은 삼권분립이라는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국기문란, 헌정유린이다고 덧붙였다.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가 지난 9월 8일 국회 소통관에서 검찰 고발장 관련 입장표명을 하고 있다.     ©윤재식 기자

 

 

고발사주, 장모 대응 문건 등 윤석열 검찰의 조직적 개입이 과연 윗선의 지시 없이 시작될 수 있는 일이었겠나. 합리적 의심은 윤석열 후보를 향하고 있다면서 만일 윤 후보가 직접 지시를 하지 않았다고 해도 당시 검찰총장으로 그 책임을 지는 것이 마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한 대변인은 밝혀진 사실과 진실을 토대로 국민의힘과 윤석열 검찰의 선거개입 게이트를 조속히 해결하려는 의지를 국민께 보여달라며 검찰 고발 사주의혹을 전담 수사하고 있는 공수처에게 촉구했다.

 

한편 한국일보는 25일 단독보도를 통해 공수처가 최근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에서 근무했던 직원들을 잇달아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서울의 소리 등에 대한 모니터링 업무를 한 적 있다는 진술을 확보 했다고 밝혔다.

  

매체는 또 이날 보도에서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지난해 4월 총선 전 검찰의 고발 사주를 위해 공익제보자 조성은씨에게 전달한 고발장에는 더불어민주당 민병덕 의원이 검언유착의혹 제보자인 지 모씨(제보자X)를 변호한 적이 있었다는 내용과 함께 민병덕 스스로 202036일 유튜브 S채널(서울의 소리) 등에 출연해 자신이 제보자X의 변호인이라고 설명함이라고 적혀 있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