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만 만나러 한국 온 뉴욕타임스.."해외서는 차기 대통령으로 보는 것"

뉴욕타임스 요청으로 4일 비공개 면담..기본소득·한미동맹·부동산 등 다양한 주제 대화

백은종 | 입력 : 2021/11/07 [18:07]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지난 4일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NYT) 임원진과 면담을 가진 것으로 7일 확인됐다.

 

이재명 후보 측에 따르면, 지난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 이 후보 사무실에서 NYT 본사 편집국 국장단과 아시아지역 임원 등 11명과 비공개 면담을 가졌다.

이번 면담에 이 후보 측에선 한준호 수행실장, 최지은 전 국제대변인 등을 포함해 외교안보 쪽 정책을 담당하는 소수의 인원이 배석했고, NYT에선 조 칸(Joe Kahn) 편집국장 등 본사 국장단과 아드리엔느 카터(Adrienne Carter) 아시아 지국장 등 지역 본부장들을 포함해 11명의 인원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NYT측의 요청으로 이뤄진 비공개 면담에서 이들은 이재명 후보의 외교안보 정책 뿐 아니라, 기후위기·기본소득·일자리 등 다양한 주제를 갖고 1시간가량 인터뷰를 했다.

인터뷰에서 NYT 관계자들은 주로 이 후보의 경제 정책에 대해 관심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후보의 대표적 경제정책인 기본소득 뿐만 아니라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의 성장 정책과 복지 구상과 관련한 질문에 더해 부동산 문제에 대한 논의도 이어졌다. 이 후보는 한미간 공급망 협력에 대한 의사도 표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북핵 문제와 한미 동맹 강화 방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날 경우 논의하고 싶은 의제 등 외교·안보 질문도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면담에선 기후·디지털 대전환, 확대재정, 다자협력 강화 등 이 후보와 바이든 대통령과의 국정 철학에 대한 유사성도 주목됐다.

뿐만 아니라 NYT 관계자들은 한국의 양성 평등 상황, 사회 문제, 일자리 문제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이 후보의 견해를 물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대선을 앞두고 아시아 지역 담당자에 더해 뉴욕타임스 본사 임원들이 직접 한국을 찾아 특정 후보를 예방하는 것은 지난 대선에서도 없는 일로, 사실상 유력한 차기 한국 대통령 후보를 염두에 둔 ‘예방’ 성격이 아니냐는 게 민주당 내 분석이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해외 언론이 이 후보에 대해 얼마나 높은 관심을 갖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었던 자리”라며 “대선을 앞둔 상황에서 미국 유력 일간지가 유일하게 이 후보에게만 면담을 요청한 것은 가장 유력한 차기 대통령 후보에 대한 미국 정가의 관심을 대변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후보와의 비공개 면담을 가졌던 NYT 관계자들은 다른 대선 후보와의 만남 없이 면담 직후 미국으로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