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소수 '두 달 반 치' 3만 톤 확보

국내 요소수 차량이 몇 달은 사용할 수 있는 양

서울의소리 | 입력 : 2021/11/11 [03:00]

요소수 대란이 일단 한숨은 돌리게 됐다. 두달 반치 물량을 확보했기 때문이다

 

▲  © MBC 뉴스 데스크

 

중국과 이미 계약을 해놓았지만 통관에서 발목이 잡혀 있던 요소 1만 8천여 톤이 이르면 이달 말 국내에 도착한다.

 

이 정도면 국내 요소수 차량이 몇 달은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당장, 다음 주에 1차 물량으로 3백 톤이 중국을 출발한다.

 

수출 절차가 다시 시작된 요소 물량은 1만 8천7백 톤이다. 이미 계약이 체결됐지만 중국이 수출 전 검사를 이유로 수출을 제한하며 묶였던 물량이다. 

 

현지의 검사 일정 등을 감안하면 이르면 이달 말부터 국내에 들어올 것으로 정부는 예상하고 있다.

 

1만 8천7백 톤 가운데 차량용 요소는 1만 톤이다. 요소수의 요소 비중이 30%를 좀 넘는 것을 감안하면, 3만 톤의 차량용 요소수 제조가 가능하다.

 

국내에서 매년 소비되는 차량용 요소수가 24만 톤이니, 이 가운데 3만 톤을 충당할 수 있게 된다.

 

이 가운데 차량용 요소 3백 톤이 우선 다음 주 중국 현지를 출발해 이달 말쯤 국내에 들어올 예정이다.

 

이런 분위기 속에 수출 절차가 재개된 계약 물량 1만 8천여 톤 외에 별도의 추가 물량도 국내로 들어온다.

 

외교부는 지난 9월에 계약된 산업용 요소 2천7백 톤도 최근 다시 선적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전력난으로 요소 생산이 급격하게 줄어든 중국은, 지난달 15일 수출허가제를 도입하며 요소의 해외 반출을 통제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일부 물량에 대한 수출이 재개되면서 중국 정부가 한국에 대한 요소 수출 제한을 조금씩 풀기 시작했다는 분석이다.

 

정부는 그러나 요소 수입을 중국에 전적으로 의존할 수 있는 상황은 이제 끝났다면서, 대체 수입처를 서둘러 찾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