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김만배-정영학 녹취록 추가 공개 "김만배, '윤석열 영장 들어오면 윤석열 죽어"

김만배 "내 죄가 뭐야? 이재명한테 돈을 줬어? 유동규한테 줬어?", 대화자 "원래 죄가 많은 사람이긴 해. 윤석열은"

백은종 | 기사입력 2022/02/20 [04:35]

김만배-정영학 녹취록 추가 공개 "김만배, '윤석열 영장 들어오면 윤석열 죽어"

김만배 "내 죄가 뭐야? 이재명한테 돈을 줬어? 유동규한테 줬어?", 대화자 "원래 죄가 많은 사람이긴 해. 윤석열은"

백은종 | 입력 : 2022/02/20 [04:35]

"윤석열은 김만배 흑기사" 역공 통해 반전 시도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총괄선대본부장은 20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과거 검사 시절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 씨에게 "내가 우리 김 부장 잘 아는데, 위험하지 않게 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우 본부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보를 받았다며 이러한 내용이 담긴 김만배 씨와 정영학 회계사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했다.

 

앞서 김씨가 녹취록에서 언급한 '그분'이 야권이 '대장동 몸통'으로 주장해온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아닌 현직 대법관으로 나타난 상황에서 추가 녹취록 공개를 통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연루 사실을 알리는 것으로 보인다

 

녹취록에 따르면 김씨는 정씨에게 "윤석열 영장 들어오면 윤석열은 죽어"라고 했고, 그러자 정씨는 "죽죠. 원래 죄가 많은 사람이긴 해. 윤석열은"이라고 답했다.

 

이에 김씨는 "되게 좋으신 분이야. 나한테도 꼭 잡으면서 '내가 우리 김 부장 잘 아는데, 위험하지 않게 해'(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우 본부장은 "영장 들어오면 윤석열은 죽는다는 말은, 김만배에게 자신(윤 후보)이 도와준 것이 드러나지 않게 한 취지로 보인다"며 "오늘 제가 공개한 것으로 윤 후보와 김만배는 깊은 관계이고, 윤 후보의 치명적 약점이 김만배에게 노출돼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우 본부장은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관련한 김씨와 정씨의 대화도 추가로 공개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김씨는 정씨에게 "내가 죄가 뭐야? 문제가? 한번 물어봐 사람들한테"라며 "이재명한테 돈을 줬어? 내가 유동규한테 돈을 줬어?"라고 말했다.

 

김씨는 "그래봤자 니 돈 뺏어갈 거야, 형 돈 뺏어갈 거야. 검찰이 뺏어갈 수 있어, 없어"라며 "대신에 징역 사는 거는 뭐. 그까짓 징역 산다고 호랑이가 고양이가 되니"라고도 했다.

 

우 본부장은 "김씨가 '이재명에게 돈을 줬어?'라고 한 것은 이 후보가 대장동 사업에서 아무 이득을 취한 게 없다는 사실이 확실히 드러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야말로 대장동 비리의 뒷배를 봐준 김만배 일당의 흑기사"라며 "김만배에게 말한 '위험한 일'은 무엇인지, 김만배의 죄는 무엇인지, 진실을 낱낱이 이실직고 하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