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포토] 윤석열 내각의 '기가찬(기업가족찬스)' 의혹과 10대 비리의혹

박홍근 "한덕수·정호영·한동훈도 국민검증 탈락..尹 '결자해지' 하라"

정현숙 | 기사입력 2022/05/03 [02:22]

[포토] 윤석열 내각의 '기가찬(기업가족찬스)' 의혹과 10대 비리의혹

박홍근 "한덕수·정호영·한동훈도 국민검증 탈락..尹 '결자해지' 하라"

정현숙 | 입력 : 2022/05/03 [02:22]

"청년들 아빠 찬스 앞에 절망..윤석열 정부 내각이 아니라 '아빠의 힘 내각'"

 

 

더불어민주당은 5월 10일 들어설 윤석열 정부의 장관 후보자들을 두고 '기가찬'(기업, 가족, 찬스) 의혹으로 최악의 불공정 인선이라고 평가하면서 총체적 비리의 집합체로 맹공하고 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김인철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와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부적격으로 확인된 다른 후보자들에 대해서도 빠르게 결자해지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인사를 끝까지 강행하려 들면 민심에 맞선다는 뜻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인철 후보자가 사퇴 의사를 밝혔고, 한덕수(국무총리) 정호영(보건복지부) 한동훈(법무부) 후보자 등은 이미 국민 검증에서 탈락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특히 "정호영 후보자는 국민의힘에서조차 자진사퇴를 건의하고 있다"라면서 "김 후보자처럼 이제는 즉각 (버티기를) 중단하라. 굳이 정 후보를 재검증해야 하는 청문위원들의 고충도 크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박진 외교부 장관 후보자 아들은 카이스트 특혜 의혹이, 딸은 워싱턴DC 경제연구소 특혜 취업 의혹으로 '아빠 찬스' 끝판왕"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청년들은 기상천외한 아빠 찬스 앞에 절망한다. 윤석열 정부 내각이 아니라 '아빠의 힘 내각'"이라며 "인사청문회는 패자부활전이 아니다. 윤 당선인은 결자해지하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