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윤석열 지지율 긍정 41% 부정 48%…공약 후퇴에 부정 4%p↑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22/05/06 [10:48]

윤석열 지지율 긍정 41% 부정 48%…공약 후퇴에 부정 4%p↑

서울의소리 | 입력 : 2022/05/06 [10:48]

오는 10일 취임을 앞둔 윤석열 당선자에 대한 긍정 평가가 41%, 부정 평가가 48%로 나타났다. 지난 4주새 긍정 평가는 최저, 부정 평가는 최고치를 기록했다. 장관 후보자 관련 의혹, '병사 월급 200만원' 공약 후퇴 논란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의 5월 1주차 정례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윤 당선인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41%, 부정 평가는 48%로 집계됐다. 4월4주차 조사 결과보다 긍정 평가는 2%포인트 줄었고, 부정 평가는 4%포인트 늘었다.

 

긍정 평가는 국민의힘 지지층(72%), 보수 성향층(66%), 60세 이상(50%대) 등에서 높게 나왔다. 부정 평가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80%), 진보 성향층(75%), 40대(66%) 등에서 많았다.

 

지역별로는 서울(긍정 40%·부정 48%), 인천·경기(긍정 36%·부정 52%), 대전·세종·충청(긍정 41%·부정 48%) 등에서 부정 평가가 많았다. 반면, 대구·경북(긍정 62%·부정 25%), 부산·울산·경남(긍정 53%·부정 36%)에서는 긍정 평가가 많았다.

 

부정 평가 응답자 중 가장 많은 32%는 집무실 이전 논란을 평가 이유로 들었다. 이와 함께 인사 문제, 공약 실천 미흡, 독단 등을 부정적인 면으로 꼽았다.

 

갤럽은 "새 정부 고위직 후보 다수의 인사청문회가 진행 중이며, 인수위가 발표한 110개 국정과제 중 '병사 월급 200만 원', '소상공인 손실보상' 등 일부는 기존 공약 후퇴 논란을 유발했다"고 평가했다.

 

퇴임을 앞둔 문재인 대통령의 직무 평가는 긍정 45%, 부정 51%로 조사됐다. 임기 전 기간 주간 단위 평균 직무 긍정률은 52%다.

 

응답자 특성별 긍정률을 취임 후 첫 직무 평가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민주당 지지층 97%→84%, 중도층 87%→46%, 국민의힘 지지층 44%→8%, 보수층 67%→18% 등의 변화를 보였다.

 

정당지지도는 민주당 41%, 국민의힘 40%, 무당층 16%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3~4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무선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유선전화 RDD 10% 포함)해 전화조사원이 인터뷰하는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11.3%,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윤석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