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사설) 윤·김의 국민조롱 인사참사가 촛불혁명을 종용하고 있다.

위안부보상금이 화대라는 종교비서관과 김건희의 무속국정농단 예고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22/05/13 [14:16]

(사설) 윤·김의 국민조롱 인사참사가 촛불혁명을 종용하고 있다.

위안부보상금이 화대라는 종교비서관과 김건희의 무속국정농단 예고

서울의소리 | 입력 : 2022/05/13 [14:16]

 

단지 김건희를 평강공주라 찬양했다는 이유로 종교다문화비서관으로 내정?

 

공정과 상식을 명분으로 임명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인사들을 잔혹하다할 정도로 도륙하고 대통령에 당선된 윤석열과 그의 처 김건희가 국민들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내각 후보로 내세우기조차 낯부끄러운 범법피의자들의 입각을 고집하고 있어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더욱이 윤석열은 수십억의 비리의혹도 모자라 국부를 갉아먹어온 매판자본을 옹호하고, 공금까지 사적으로 유용한 혐의를 받고 있는 범법 피의자 한덕수를 국회가 인준해주지 않으면, 총리 없이도 정권출범을 강해하겠다며 국회와 국민을 협박하고 있어 국민들의 분노 할 수 밖에 없었던 것이다.

 

왜 국무총리 인사가 다른 내각인사와는 달리 국회의 인준이 필수적일 수밖에 없는 것인가? 바로 대통령 유고라는 국가비상사태가 발생할 경우, 국민이 투표로 부여한 대통령의 모든 권한과 책임이 다름 아닌 국무총리에게 자동으로 부여되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국무총리가 비록 임명직이라 할지라도 그 권한과 책임이 대통령에 준할 수밖에 없기에, 국민이 권한을 부여한 국회의 동의를 반드시 거쳐야하는 것은 물론, 그 자격에 대한 검증 또한 대선에 필적할 만큼 철저하고 혹독하게 검증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윤석열은 국민의 반대가 절대적으로 우세한 한덕수·정호영·한동훈이 아니면 안 된다고 배수진을 펼치며 국회와 국민을 협박하고 있으니, 이렇듯 천둥벌거숭이마냥 무례한 범법피의자 윤석열이 어떻게 준엄한 국법과 국민의 뜻을 섬겨야하는 대통령의 임무를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겠는가?

 

아무리 국회와 국민들이 백번 양보한다하더라도 한덕수·정호영·한동훈이 누구인가? 온갖 특권을 차고 넘치도록 누려온 것은 물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편법이란 편법은 모두 동원해 부를 축적하고, 그 것도 모자라 갖은 불법과 편법으로 자녀들의 스팩을 쌓고, 심지어는 병역기피의혹까지 받고 있는 실정이다.

 

이처럼 몰염치하고 후안무치한 자들에게 어찌 대통령에 준하는 국무총리를 맡겨 나라의 안위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며, 복지부장관과 법무부장관을 맡겨 국민의 안녕과 나라의 치안을 보장받을 수 있단 말인가?

 

더욱이 위안부 피해보상금이 밀린 화대라고 왜곡 비하한 천인공노할 친일매국노 김성회를 단지 김건희를 평강공주라 찬양했다는 이유 하나로 종교다문화비서관으로 내정했을 것으로 보이니, 자칭 무속인 김건희와 종교비서관의 무속국정농단은 시간문제일 수밖에 없다할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윤석열이 끝까지 파렴치한 범법 피의자들을 옹호하며 국회와 국민을 협박한다는 것은 대선전, 공정과 상식을 갈망했던 국민과의 약속에 대한 배신이라 볼 수밖에 없는 것이며, 이렇듯 공정과 상식을 무시한 윤석열의 국민조롱은 명백한 대통령 탄핵사유가 될 수밖에 없다.  

 

무릇 일단 한 번 배신한 놈은 제 버릇 버리지 못하고 마지막 순간까지 배신한다는 것은 인지상정이다. 애초에 자신을 지지하고 임명한 국민과 대통령의 등에 칼을 꽂고 이익집단 카르텔에 편승한 배신자 윤석열이 또 다시 불공정한 인사참사와 전력시장 민영화로 지지자들의 등에 칼을 꽂은 것은 당연한 수순이었다는 것이다.

 

이렇듯 진보와 보수를 불문하고 자신을 믿고 지지해준 국민들을 어김없이 모두 배신한 배은망덕한 윤석열에게 남아있는 것은 오직 분노한 국민들의 준엄한 심판뿐이다. 바로 촛불혁명보다 더욱 강력한 횃불혁명으로 후안무치한 윤석열이 심판당할 날이 멀지 않았를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김건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