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 민간인 집단학살의 진실규명 요구는 유족들만의 일인가?

한국전쟁전후민간인집단학살 재경유족회창립식

김남하 | 입력 : 2012/01/07 [07:51]
 
▲ 축사를 하고 계신 제주예비검속 희생자 유족이신 양용해 선생  © 서울의소리

해방후 한국전쟁시기까지의 비무장 민간인에 대한 이승만 정권의 100만 집단학살은 1960년 4,19 학생혁명으로 장면민간정권이 들어서면서 전국의 유족들이 들고 일어나 진상규명을  요구하였고, 제4대 국회에서 신고,접수,조사한 집계로 피해 인원이 114만여명에 이른다.
 
학자들의 견해도 당시는 사건발생 10년정도 경과했던 시기였기에 정확한 파악이었다는 평가를 내리고 있었다. 그러나 가해 세력으로 몰릴수밖에 없었던 군부는 쿠테타를 일으켰고,박정희 군사정권은 조부모와 부모 형제를 잃고 억울해 하던 유족들을 군 혁명제판소를 설치하여 유족들을 감옥에 가두고 말았다, 다시 군부독제에 의해서 반세기가 넘는 세월동안 침묵을 강요당해 왔던것이다.유족들의 시계바늘은 그로부터 다시 50여년의 세월동안 멈춰져 있었던 것이다.
 
문민정부가 들어서던 지난1990년 중반쯤 부터  한사람 두사람의 유족들이 가해자를 찾아가서 눈물로 호소하거나 따지는 행동에서 부터, 진실규명운동은 학자들과 사회활동가들의 협력으로  시작되었다.
"
한국전쟁전후 민간인집단학살 진상규명 범국민위원회"라는 긴 단체 명칭으로 시작한 이 운동의 결과로 2005년 국가진실위원회가 설립되어 조사작업이 진행되었으나 약5년 기간의 조사활동 동안 전체 희생 규모의 약4.5%정도 만이 규명 되었을 뿐이었고, 이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했다. 나머지 숨겨진 진실을 밝히기를 꺼려하던 이명박 정부는 2010년 12월로 진실규명 조사활동을  신청접수된 수많은 사건들을 기각하면서 끝내  법절차를 무시해 가면서까지 종료하고 말았다.
 
그러나 어느누구도 진실화해위원회의 업무종료에 대하여 그 부당함에 나서주지 않았다
60대 초반부터 80대 고령의 유족들 그들은 말했다.이제 자식들 다키웠고 남은 생애, 삶의 이유를 여기에서 찾겠노라고.  반드시 부모형재의 억울한 죽음에 대한 진실을 규명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

전국의 군단위별로 92개 지역유족회가 있으나 현재까지 수도중심의 유족회는 없었다. 

2012년 1월6일 오후 서울과 인근지역에 거주하는 약 60명의 유족들이 모여 "한국전쟁전후 민간인 피학살 재경유족회 창립" 식을 했다.  유족들의 선언문과 결의문을 서울의 소리 독자들께 소개 해 올린다. 

**************************************************************************
일시: 2012년 1월 6일(금)

장소: 서울시정동 배재정동빌딩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1층 
                             
                전국 피학살자 유족회 재경유족회 선언문

 한국전쟁전후 민간인 피학살자 유족회는 해방후 전쟁시기까지 이승만의 폭압정치가 저지른 세계 인류 사상에 그 유례를 찾아볼수 없는 집단적 동족 학살행위에 희생이 된 훤혼의 유족들로서 조직된 피의 통합체입니다.

우리들은 지난날의 이 처참한 역사적 사실을, 잊을래야 잊을 수도 없습니다. 전 세계가 공소시효를 거부하고 반인륜적인 범죄행위로 규정한 집단학살에 대한 범죄행위를, 처벌은커녕 오히려 반세기넘는 세월동안 부모형제를 잃고도 침묵을 강요받아왔던 사실에서 우리유족들은 이중의 고통을 격어 왔습니다.

그러나 우리들 유족회는 어떤 보복적 의도로서 형성된 것이 아니며 오직 인간 세상에 기막힌 한을 남겨두고 무덤도 없는 원혼이 된 조부모, 부모, 형제, 자매, 남편 처자식들의 명복을 빌며 이 땅에 또다시 이러한 '검은 역사의 무덤'을 만들지 않도록 거듭 투쟁할 뿐입니다.

폭악하게도 반 공개리에 무차별 학살을 감행한 것은 민주조국의 가슴에 칼을 꽂은 것이며 이러한 행위는 동족의 대량학살인 만큼, '히틀러'의 유태학살과도 그 유를 달리하는 공전절후의 악행이라 아니할 수 없습니다. 나아가서 그 살해 방법에 이르러서는 실로 천인 공노할 진저리치는 양상 이었던 것입니다.

그러나 힉살의 책임자였던 이승만은 이러한 살인을 보다 더 많이 한 자일수록 더 많은 훈상을 베풀었으며 우리들 유족에게는 모욕과 감시와 억압을 더욱 더 가중하여 우리 유족들은 4,19학생혁명 시기까지 십수년의 세월동안 죽음의 자유만을 가질 수 있는 동물 이하의 불행과 불안 속에서 신음하고 살아 왔었습니다..

1960년 4.19 학생혁명에 의하여 진정한 민주주의의 꽃이 피어나기 시작한 조국의 역사과정에서 우리의 부모 형재들은 사무친 원한과 분노를 삭히고 허물어진 생활과 마음의 폐허 위에 그래도 재생의 길을 찾아보려고 하였건만, 가해집단으로 몰릴 수밖에 없었던 군부세력들은 쿠데타로 권력을 장악했고, 이땅의 민주주의와 인권을 또다시 반세기가 넘도록 굴종의 역사로 되돌려 놓았습니다.

1990년 중반부터 시작된 진상규명운동은 지난 문민정부 시절에 이르러 과거사에 대한 재조명으로 국가진실위원회가 탄생되기까지 하였으나 전체적인 희생규모에 비하여 4.5% 정도의 진실규명작업에 그쳤고, 진실화해위원회의 업무를 인수받은 현 정권은 직무유기의 범법임을 충분히 인지하면서도 양심의 가책도 없이 서둘러 마감하고 말았습니다.

지난문민정부시절 진실화해위원회의 조사활동으로 약 7900건의 접수를 받았으나 약 1500건의 규명작업을 법절차를 무시 하면서 까지 기각하고 진실화해업무를 종료 시킴으로써

이땅의 인권과 민주주의 가치를 또다시 땅바닥으로 내던진 현 정권에 대해서 더 이상 우리유족들은 침묵하지 않을것임을 다짐합니다,

 우리사회 전체 구성원들이 올바른 양심을 되찾고 동의 할때까지, 인권의 소중함과 인간생명의 존엄성 그리고 우리민족의 처참한 역사를 제대로 인식하고 우리들의 고통을 이해할때까지 투쟁해 나갈 것을 다짐함니다.

우리들의 투쟁은 숭고한 인간의 명예, 민족의 양심, 처참한 역사적 사실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정리할 것은 정리 해야만이 이러한 역사가 다시는 되풀이 되지 않을것임을 확신함으로 우리유족들은 시대적 의무감으로 사명을 다할 것을 다짐하는 바입니다.                               

                                            
결의문

정부는, 국가진실화해위원회의 업무를 마감한 시기 까지의

           자료를 공개하고 사과하라!

정부는, 국가진실위원회의 업무를 재개하라!

정부는, 전국에 흩으져 임시보관된 유골을 안장하고, 매장지 

           역의 유골 발굴작업을 진행하라!

정부는, 진실이 규명된 사건에 대하여 명예를 회복하고 배.보

           상문제에 직접 나서라!

정부는, 민간인 집단학살 문제를 학생들의 교과서를 통해서

           인권교육의 교재로 채택하라! 


2012년 1월 6일 한국전쟁전후 민간인 집단학살 전국유족회

                                 재경유족일동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푸른강산 12/01/23 [22:08]
지방에 계시는 유족분들은 마음에 있어도 여러가지 사정 때문에 활동을 제약 받지만
서울이나 경기도에 계시는 유족분들은 다소 나으니 힘을 합해 유족들의 한을 푸는데 조금이난마 힘을 모아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무궁한 발전과 뜻하는 바를 꼭 이뤄지시길... 멀리서나마 응원과 마음이나마 함께 하겠습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