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 4,11 총선 승리 위해 '야권 1:1구도는 필수'

박근혜는 아닌 척 모르는 척 '내숭떨지 마라!' 일침

서울의소리 | 입력 : 2012/02/15 [19:45]
▲     © 서울의소리

민주통합당이 야권후보 단일화 협상에 소극적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는 가운데 한명숙 대표가 야권 연대 의지는 확실하다고 밝혔다.
 
한명숙 대표는 15일 기자회견에서 "2012년 총선 승리는 민주진보세력에게 절대절명의 과제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야권연대는 필수"라면서 "민주통합당은 야권연대를 통해 1:1 구도를 만들어 2012년 총선에 승리해야한다는 점에서 야권연대 기조는 일관되게 가져왔다"고 말했다.

이어 "통합진보당이 야권연대를 제안했고, 저희도 적극 화답하고 준비를 해왔다"면서 "이제 수면 위로 떠오를 때이다. 성의를 갖고 적극적으로 임하겠다"며 "아직 협상 테이블이 마련되지 않아 그전에 협상 전략을 발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다만 허심탄회하게 임하겠다"고 말을 아끼면서도 "자칫 잘못하면 총선에서 기대한만큼 못 얻는다는 위기의식을 가지고 있다. 쉬운 일은 아지만 성의를 갖고 협상을 이룰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한 대표는 또 "지난 4년간 이명박 정권이라는 `난폭·음주운전 차량 조수석`에 앉아 이명박을 도왔던 박근혜도 법적 책임에서 자유스러울 수 없다, 더 이상 모르는 척, 아닌척 숨지 마라 그래봐야 국민들이 더 이상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 밖에 론스터 먹튀를 적극 도와 국부를 유출시킨 금융위원회, 주가조작 앞장서다 압수수색 당한 외교 통상부, 유명무실한 통일부 등도 무능하다고 강조했다.

친인척 비리에 대해서도 쓴 소리를 했다. "대통령의 처 사촌언니의 30억원대 공천 사기를 대통령 친척들이 비리투성이"라며 "부인과 아들은 부동산실명제법 위반으로 검찰에 고당했다"고 말했다.

최측근 비리 등도 꼬집었다. 김효재, 김두우, 신재민, 박영준 등 대통령의 최측근들이 연루된 권력형 게이트와 MB 정권의 권력실세 이상득, 최시중, 박희태로 이어지는 비리가 드러났으나 검찰은 부패와 비리의 실체를 알고도 수사를 주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 대표는, 새누리당의 전 대표이며 국회의 수장이었던 박희태 사건은 권력을 통해 범죄사실을 은닉하려 한 ‘청와대발 범죄은닉’ 사건으로 규정 짓고, MB 정권의 불법 비자금 게이트’는 아직 빙산에 일각 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4.11 총선은 앞으로 10년의 대한민국을 좌우하는 중대한 선거라며 부패하고 무능한 정권을 심판하겠다고 지지를 부탁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