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철, 호텔다니며 법인카드로 수천만원 "명품 구입"

MBC노조 "2년간 7억 사용", "배임 혐의로 검찰 고발"

서울의소리 | 입력 : 2012/02/27 [16:34]
김재철 MBC사장이 지난 2년간 법인카드만 7억원어치를 사용했으며 더욱이 고급 귀금속, 명품 등을 매입했다며 MBC노조가 27일 김 사장에 대해 횡령·배임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  MBC 노동조합이 27일 오전 여의도 MBC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재철 사장의 법인카드 사용 내역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김재철 사장, 명품 가방 매장 등에서 수천만 원 썼다"


MBC 노동조합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김 사장 본인이 직접 갖고 다니며 사용한 본인 명의의 법인카드 사용액만 2억 원을 넘는다"며 "공식적인 회식비나 선물 값 등으로 비서진이 계산한 법인카드 비용은 5억여 원에 달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특히 사용처와 관련, "명품 가방 매장과 고급 귀금속 가게, 여성 의류매장, 백화점, 악세사리와 생활잡화점 등에서 법인카드로 수천만 원을 썼다. 국내 면세점과 항공기 기내 면세 물품 구입에도 1천만 원이 넘게 들어갔고, 인터넷 쇼핑몰에서는 한 번에 수백만 원을 쓰기도 했다"며 "고급 미용실과 화장품 가게 등에서도 법인카드를 사용했고, 주말 승용차 주유비 또한 본인 명의의 법인카드로 계산했다.
 
김 씨는 휴일에도 법인카드 사용은 끊임없이 이어져 토·일요일과 공휴일에만 수천만 원의 결제가 이루어졌고, 결제내용은 롯데호텔과 조선호텔, 세종호텔, 플라자호텔, 팔레스호텔을 비롯해 서울과 부산, 대구, 경남 창원 등 전국의 특급 호텔 30여 곳을 평일은 물론 주말에도 수시로 다니며 수천만 원을 사용했다는 것이다.

노조는 "김 사장이 이와 같이 본인 명의의 법인카드로 사용한 내역을 보면 여러 가지 의구심을 떨쳐버릴 수 없다"며 "우선 본인 이외에 다른 사람이 법인카드를 쓴 것은 아닌지, 선물용품은 대부분 비서진들이 자신들의 카드를 이용해 구입했다고 하는데 사적인 물품을 사면서 법인카드를 사용한 것은 아닌지, 주말 사용액이 수천만 원에 달하는데 실제 업무용인지 각종 의혹을 지울 수 없다"며 김 사장이 '사적 용도'로 법인카드를 남용한 게 아니냐고 하였다


"내일부터 <제대로 뉴스데스크> 통해 상세한 공개질의 이뤄질

MBC 노동조합은 이어 "본인 이외에 다른 사람이 법인카드를 쓴 것은 아닌지, 선물 용품은 대부분 비서진들이 자신들의 카드를 이용해 구입했다고 하는데 사적인 물품을 사면서 법인카드를 사용한 것은 아닌지, 주말 사용액이 수천만 원에 달하는데 실제 업무용인지 각종 의혹을 지울 수 없다"며 "김재철 사장은 이와 같은 의혹에 대해 투명하게 해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영하 MBC 노동조합 위원장이 27일 오전 여의도 MBC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아울러 이들은 "노동조합은 이미 김재철 사장에게 몇 가지 질문을 제기하고 오늘 오전까지 답변을 요구했으나, 김 사장은 해명보다는 법인카드 사용내역 유출 경위를 찾겠다며 혈안이 되어 나섰다"며 27일 특보를 발행한 사측의 대응을 꼬집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법적 대응 가능성도 시사했다. 이들은 "지금까지 김재철 사장 개인 명의의 법인카드 사용 내역만을 보아도 이미 업무상 횡령이나 배임 혐의가 충분하다는 것이 법률 전문가들의 의견"이라며 "노동조합은 이에 따라 김 사장의 해명이 충분히 이뤄지지 않을 경우, 김 사장의 경영행태에서 나타나는 비리의혹들을 추가로 모아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김 사장을 사정 당국에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MBC 노동조합은 법적 대응뿐만 아니라 지금까지 노동조합에서 취재한 내용을 순차적으로 공개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날 정영하 MBC 노동조합 위원장은 "김재철 사장은 지난 2년간 법인카드 사용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구체적인 설명을 통해 의혹을 일소하라"며 "너무 좀스러워 건건이 입에 담기 구차한 내역도 상당수다, 내일부터 <제대로 뉴스데스크>를 통해 보다 상세한 공개질의가 전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이들이 발표한 성명서 전문이다.
 
2년 동안 법인카드 사용액만 7억 원
- 김재철 사장은 법인카드 사용 내역을 공개하라!-


김재철 문화방송(주) 사장이 지난 2년 간 재임 기간 동안 사용한 법인 카드 금액이 무려 7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김 사장 본인이 직접 갖고 다니며 사용한 '본인 명의의 법인 카드' 사용액만 2억 원을 넘는다. 공식적인 회식비나 선물 값 등으로 비서진이 계산한 법인카드 비용은 5억여 원에 달했다.

직원 1천6백 명 MBC 사장 씀씀이, 시민 1천만 서울시장과 비슷

김 사장의 법인 카드 사용액은 서울시장의 업무추진비와 비슷한 수준이다. 직원 1천6백 명, 매출 규모 1조원의 MBC 사장이 1년 간 쓴 법인카드 금액이, 예산 25조원, 시민 1천만 명인 서울시장의 올해 업무추진비 3억6천만 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김 사장은 법인 카드 사용액 7억 원 이외에도 직원들에게 '격려금' 등의 명목으로 한 번에 수백만, 수천만 원의 현금을 뿌렸다. 이와 같은 사용액을 포함하면 서울시장보다 훨씬 큰 씀씀이를 보인 것이다.

김재철 사장 본인 명의의 법인카드 한 장의 사용 내역만 보아도 그의 씀씀이에 놀랄 만하다. 지난 2009년 4월부터 3개월 간 엄기영 전 사장이 본인 명의의 카드로 사용한 금액은 1천1백여만 원 수준이다. 본인 명의의 카드만 놓고 보아도 김재철 사장은 엄 전 사장보다 무려 세 배 가까이 돈을 쓴 것이다.

법인 카드로 명품 가방, 귀금속 샀나?

사용처 또한 매우 황당하다. 명품 가방 매장과 고급 귀금속 가게, 여성 의류매장, 백화점, 악세사리와 생활잡화점 등에서 법인 카드로 수천만 원을 썼다. 국내 면세점과 항공기 기내 면세 물품 구입에도 1천만 원이 넘게 들어갔고, 인터넷 쇼핑몰에서는 한 번에 수백만 원을 쓰기도 했다. 고급 미용실과 화장품 가게 등에서도 법인 카드를 사용했고, 주말 승용차 주유비 또한 본인 명의의 법인 카드로 계산했다. 휴일에도 법인카드 사용은 끊임없이 이어져 토·일요일과 공휴일에만 수천만 원의 결제가 이루어졌다.

특급 호텔 매니아 김재철 사장

이번 법인카드 사용내역을 통해 나타난 또 다른 특이한 사항은 김 사장이 특급호텔 매니아라는 점이다. 롯데호텔과 조선호텔, 세종호텔, 플라자호텔, 팔레스호텔을 비롯해 서울과 부산, 대구, 경남 창원 등 전국의 특급 호텔 30여 곳을 평일은 물론 주말에도 수시로 다니며 수천만 원을 사용했다. 호텔에서 개인 명의의 법인카드 사용 횟수는 2년에 188건, 비서진들의 카드까지 포함하면 김재철 사장은 매일같이 특급 호텔에 드나들었다고 해도 무방할 것이다. 특급 호텔에서 도대체 뭘 한 것인가?

김재철 사장의 씀씀이는 해외에서도 마찬가지였다. 고급호텔은 물론 백화점과 면세점, 부띠크 가게 등을 돌며 본인이 직접 계산한 돈만 수천만 원에 달했다.

사장 명의 법인 카드, 다른 사람에게 빌려준 적 없나?

김재철 사장이 이와 같이 본인 명의의 법인카드로 사용한 내역을 보면 여러 가지 의구심을 떨쳐버릴 수 없다. 우선 본인 이외에 다른 사람이 법인카드를 쓴 것은 아닌지, 선물용품은 대부분 비서진들이 자신들의 카드를 이용해 구입했다고 하는데 사적인 물품을 사면서 법인카드를 사용한 것은 아닌지, 주말 사용액이 수천만 원에 달하는데 실제 업무용인지 각종 의혹을 지울 수 없다.

공공기관장의 법인 카드 사용 내역은 공개 대상

우리는 제보를 접하면서도 위와 같은 내용이 사실이 아니기를 간절히 바랐다. 아무리 퇴진 대상이라지만 '그래도 MBC의 수장이고 선배인데, 설마…'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었다. 끝까지 사실이 아니기를 바랐다. 그러나 우리가 입수한 김 사장의 법인 카드 사용 내역은 충격적이다. 전파가 공공재이듯, MBC 구성원들이 밤을 낮 삼아 일해 회사가 벌어들인 돈 역시 공공 재산이다.

김재철 사장은 이와 같은 의혹에 대해 투명하게 해명해야 한다. 노동조합은 이미 김재철 사장에게 몇 가지 질문을 제기하고 오늘 오전까지 답변을 요구했다. 하지만 김 사장은 해명보다는 법인카드 사용내역 유출 경위를 찾겠다며 혈안이 되어 나섰다.

공공기관장의 법인카드 사용내역은 법적으로 정보공개 청구 대상이다. 공영방송 MBC가 핵심적인 공공기관 중 하나인 점을 생각할 때 사장의 카드사용내역은 투명하게 공개하는 것이 옳다. 지금까지 김재철 사장 개인 명의의 법인카드 사용 내역만을 보아도 이미 업무상 횡령이나 배임 혐의가 충분하다는 것이 법률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노동조합은 이에 따라 김 사장의 해명이 충분히 이뤄지지 않을 경우, 김 사장의 경영행태에서 나타나는 비리의혹들을 추가로 모아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김 사장을 사정당국에 고발할 것이다.
 

2012년 2월 27일

문화방송 노동조합

관련기사

서울의소리의 다른기사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재철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