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 'BBK 아직 꺼지지 않은 불씨' Full Version 공개후원 프로젝트

3월중 공개예정인 미니 다큐멘터리 "화제집중"

서울의소리 | 입력 : 2013/03/16 [21:22]
지난달 25일 자정 제18대 이명박 퇴임
마침내 BBK 의혹의 불씨는 지펴질 것인가?

3월중 공개예정인 미니 다큐멘터리 "화제집중"
다큐멘터리 'BBK 아직 꺼지지 않은 불씨' 1차본, "개봉박두"

 
BBK 아직 꺼지지 않은 불씨



2013년 2월 25일 자정을 기점으로 대한민국의 제17대 이명박 대통령(MB)이 마침내 민간인의 신분으로 돌아왔다.

이는 무엇보다 MB를 둘러싸고 그간 숱한 의혹의 시선이 가시지 않았던 'BBK 사건'의 진실을 알고자 하는 세인들의 궁금증이 해소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됐다는 것을 암시한다.

현재 많은 이들은 꽁꽁 숨겨져왔던 진실과 그 솔직한 속이야기들이 속시원히 밝혀져 그 실체가 밝혀지길 기대하고 있다.

이에 <선데이저널 USA>는  'BBK 의혹의 진실'에 대해 지난 9년간 지속적 취재를 벌여온 <유스타미디어- www.youstarmedia.com> 박상균 프로듀서(前 선데이저널 기자)와 손을 맞잡고 공동제작한 'BBK 아직 꺼지지 않은 불씨'의 티저(Teaser) 동영상을 전격 공개한다.

한편 <선데이저널 USA>가 공동 제작및 후원사로 참여해 <유스타미디어>가 제작하고 있는 다큐멘터리 'BBK 아직 꺼지지 않은 불씨'의 1차본(30분 분량)은 예정대로 오는 3월말 전격 공개될 예정이다.
 
현재 이 프로젝트는 <굿펀딩(www.goodfunding.net)>의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풀 버전(Full Version) DVD 제작'과 함께 영화제작의 밑거름이 될 '서적제작'을 동시 진행하기 위한 후원자들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다.

-------


다큐멘터리 <BBK 아직 꺼지지 않은 불씨> DVD 및 서적 제작 프로젝트

3월말 공개예정인 1차 완성본(30분)의 후속작(90분 Full Version)을 위한 공개후원 프로젝트.
 
최종 후속 완성작 후원에 동참하고 90분 분량의 풀버전 DVD와 영화제작의 밑거름이 될 BBK 추적자의 최초 공개서적을 가장 먼저 받아볼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다!!!
 
<다큐멘터리 후원 바로가기---> http://bit.ly/13T5qka>
 
BBK 아직 꺼지지 않은 불씨 예고편보기- http://youtu.be/EGUbcUyVkgE
 
BBK 에리카 김의 옛날 손윗동서의 날개짓 “왜?” Vol.835 2012-06-03 2545
[심층고발]MB 족벌비리 결정판 ‘효성 비자금’ Vol.831 2012-05-06 3295
[근성취재]BBK 의혹 “140억원의 비밀 풀린다” Vol.830 2012-04-29 3443
버젓이 배당잔치 벌인 (주)다스의 속셈은? Vol.829 2012-04-22 2567
BBK 의혹의 열쇠 "에리카 김 연인 숨었다" Vol.828 2012-04-15 3078
[기획취재-BBK총정리] 2012년 왜 다시 떠오르는가? Vol.817 2012-01-15 5944
(주)다스, 사실상 MB 소유 처남 사망후 은밀히 지분정리 Vol.817 2012-01-12 6903
[發行人 칼럼]BBK는 결코 끝나지 않았다 Vol.815 2011-12-29 6573
[송년호 특집]선데이저널 10대 특종보도 Vol.814 2011-12-22 4111
연방법원 "BBK 김경준 스위스 계좌 캔다" Vol.814 2011-12-22 39448
옵셔널의 대반격 "에리카 김 재산찾기" Vol.812 2011-12-08 4795
(주)다스Vs옵셔널 항소심 '지리한 싸움' 예고 Vol.812 2011-12-08 2036
MB 장남 이시형…(주)다스와 함께 부활하는가? Vol.811 2011-12-01 6394
에리카 김 연인 사업체 '홈페이지 폐쇄' Vol.811 2011-12-01 5061
[단독]연방법원, (주)다스 소취하 요청승인 Vol.811 2011-12-01 39143
재점화되는 BBK논란, 위태위태한 MB Vol.809 2011-11-17 9032
BBK 김경준 변호사가 미국 법정에 서라 Vol.808 2011-11-10 4841
[나꼼수 콘서트 화제] ‘눈 찢어진 아이’ 누구냐 Vol.807 2011-11-03 15094
데스크의 창 : “바람직한 방향의 BBK 해석 필요성” Vol.807 2011-11-03 3579
[단독입수]김경준 옥중 진술서 지난 1일 법원제출 Vol.807 2011-11-03 5653
發行人 칼럼 : 끝나지 않은 사저 논란 Vol.805 2011-10-20 3201
BBK 의혹 : 에리카 김 재기說의 실체 Vol.805 2011-10-20 10715
패터슨 "한국송환 연내추진 힘들다" Vol.804 2011-10-13 3186
MB-이시형 부자의 수상한 거래 "왜" Vol.804 2011-10-13 4999
BBK 의혹의 불씨 '140억원의 비밀 풀릴까?' Vol.804 2011-10-13 5257
청와대·여권도 포기한 ‘신재민 일병 구하기’ Vol.804 2011-10-13 4057
BBK 김경준 가족 변호인 사임요청 "법원서 거절" Vol.801 2011-09-14 6082
갈림길 선 BBK 의혹 터지느냐? 묻히느냐? Vol.801 2011-09-14 10762
[단독특종]에리카 김 베버리힐스 저택 경매위기 Vol.801 2011-09-14 4668
MB가 신임검찰총장에게 내린 오더 추적 Vol.799 2011-09-01 6177
위키리크스 후폭풍 "박근혜에게 번지나?" Vol.799 2011-09-01 5766
BBK 김경준 美 재송환 ‘극비작전’ 천안교도소 이감 Vol.795 2011-08-04 8101
[제3탄]MB 친자논란 2007 대선때 이미 발생 Vol.795 2011-08-04 92674
BBK 김경준 부인 이보라 ‘한국行’ 내막 Vol.794 2011-07-28 6256
[임춘훈 칼럼]MB의 낯가림 人事, 막장 人事 Vol.793 2011-07-24 2439
[스페셜추적]BBK 의혹 임기말 소방작업 총정리 Vol.793 2011-07-21 5196
[사실추적]MB 친자확인소송 소문의 비밀 풀렸다 Vol.793 2011-07-21 53234
MB 절친 김창대 청계재단 감사 순복음교회 파문 개입 Vol.793 2011-07-21 4694
MB 아킬레스건 "BBK 의혹"+친자확인소송 Vol.792 2011-07-13 58484
본지 (주)다스 특종보도 한국서 연일 이슈 Vol.786 2011-05-19 5621
[진상추적]BBK의혹 서둘러 덮으려다 뒷덜미 Vol.786 2011-05-19 7689
[특종추적]다스-김경준 이면합의설 "베일 벗겨졌다" Vol.786 2011-05-19 7174
[특종2](주)다스 140억원 소송포기 막전막후 Vol.785 2011-05-12 5013
[특종1](주)다스 140억원 재산환수소송 전격취하 Vol.785 2011-05-11 6503
[서류공개](주)다스 미시간주 저택서 "도곡동 땅 냄새가?" Vol.782 2011-04-20 7198
에리카·한상률은 면죄부 MB는 다스 ‘캐스팅보트’ Vol.782 2011-04-20 4659
[추적취재]㈜다스 지분 5% 청계재단 품으로 Vol.781 2011-04-17 4532
‘BBK 의혹’ 에리카 김 수상한 검찰수사 Vol.778 2011-03-27 5664
BBK 의혹 2라운드, 김경준 기획입국 조작설 Vol.778 2011-03-27 4120
[BBK 2라운드] 에리카 김 한국행 잇단 의혹 Vol.776 2011-03-13 6244
에리카 김 의문의 한국행, 진짜 이유는 Vol.775 2011-03-06 13005
BBK 김경준, LA법정에 MB 재판출두서 제출 Vol.769 2011-01-16 7730
MB 외아들 시형 씨의 수상한 행보 “왜” Vol.754 2010-09-21 7814
집중추적 : 에리카 김 "미심쩍은 행보 포착" Vol.749 2010-08-17 8302
MB처남 김재정 끝내 사망, 유산문제 도마 위에 Vol.724 2010-02-14 20096
다시 불거진 MB 도곡동 땅 실소유주 의혹 Vol.715 2009-12-06 6244
[내막추적] 위독 MB 처남 김재정, 재산분쟁 휘말렸다? Vol.705 2009-09-13 7387
점점 확대되는 이동연 한미 신용정보 회장 주가조작 논란 Vol.660 2008-10-05 5498
속속드러나는 한미신용정보 이동연 회장의 수상한 행적 Vol.659 2008-09-28 6023
이동연 한미 신용정보 회장, 이티맥스 석연치 않은 인수 내막 Vol.658 2008-09-21 5840
검찰, BBK사건 의혹제기 정치인 무혐의 처리 배경 Vol.646 2008-06-19 4726
한국검찰 ‘김경준 기획입국’ 광범위한 수사 Vol.642 2008-05-18 4329
BBK 제2라운드 ‘김경준 기획입국’ 법정진술 파문 Vol.635 2008-03-23 6206
김경준 핵심인사는 누구인가? Vol.633 2008-03-09 4127
정치권 BBK 2라운드 이번에는 한나라당이 공세 Vol.632 2008-03-02 4862
흐지부지 끝나는 이명박 특검 Vol.631 2008-02-24 3559
에리카 김, '유죄' 선고로 전자팔찌? Vol.630 2008-02-17 4266
에리카 김, '유죄' 선고로 전자팔찌? Vol.629 2008-02-12 4070
김경준 가족 ‘옵셔널 캐피탈’재판 패소 Vol.629 2008-02-10 3845
가족 ‘옵셔널 캐피탈’재판 패소 Vol.628 2008-02-03 4436
침묵의 에리카 김…‘마지막 노림수는 무엇?’ Vol.627 2008-01-27 4573
‘BBK사건’으로 드러난 한인언론 현주소 Vol.622 2007-12-16 5443
BBK관련 보도 이미 2004년에 대서특필 Vol.621 2007-12-09 5826
검찰, 이명박 BBK 의혹 ‘무혐의’ Vol.621 2007-12-09 3873
깊어지는 BBK 공방 Vol.620 2007-12-02 4099
에리카 김 ‘대반격’에 컨트롤 타워 ‘배후설’ Vol.620 2007-12-02 4296
380억 둘러싸고 김경준 가족 불화설 Vol.620 2007-12-02 4012
BBK 김경준 송환에 한나라당 ‘악수(惡手)’ Vol.619 2007-11-25 4623
12월 대선 뇌관 BBK 김경준 전격 한국송환 ‘꼬리무는 의혹’ Vol.619 2007-11-25 3768
“BBK 김경준 사건” 관련 LA한인들 제보 여야 후보에게 쇄도 Vol.619 2007-11-25 3524
BBK의혹 둘러싼 진실공방 Vol.619 2007-11-25 3946
‘한 방’일줄 알았는데 ‘헛 방’만 날렸다 Vol.619 2007-11-25 4831
BBK 김경준 수사 속도내는 검찰 Vol.619 2007-11-21 3596
이동연 양심선언 불발!! Vol.618 2007-11-18 4731
김경준과 ‘BBK 사건’의 실체는 무엇인가 Vol.618 2007-11-18 3722
김경준 송환으로 들썩이는 코리아타운 Vol.618 2007-11-18 3977
‘김경준-에리카 김’ 모친 폭탄발언설에 정국 긴장 Vol.618 2007-11-18 4756
대선 D-30, 위기의 남자 이명박 Vol.618 2007-11-18 3791
이명박 11월 위기설 Vol.617 2007-11-11 4334
김경준 12월 대선전 한국송환 ‘정치적 음모론’ 의혹증폭 Vol.616 2007-11-04 4511
김경준은 누구인가 Vol.615 2007-10-28 4301
12월 한국 대선정국 최대 변수 ‘BBK김경준’ 사건 Vol.615 2007-10-28 4067
BBK 김경준 귀국 초읽기…12월 대선 ‘뜨거운 감자’ Vol.614 2007-10-21 3534
12월 한국대선정국에 ‘태풍의 눈’…김경준, 조만간 한국송환 Vol.613 2007-10-14 4265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의 ‘대세론’과 ‘10월 위기론’ 심층분석 Vol.611 2007-09-30 4401
에리카김 변호사, 대출서류 위조 혐의 ‘유죄인정’ 파문 Vol.608 2007-09-02 4218
김경준, 10월 한국 송환 자청 Vol.608 2007-09-02 6319
미궁 속 헤매는 ‘이명박-김경준’ 실체 규명 ‘이명박은 웃고 있다’ Vol.598 2007-06-17 3725
한국 대선정국 최대의 변수로 등장한 ‘이명박·김경준·에리카’ 커... Vol.598 2007-06-17 4183
동결해제 명령 10일만에 연방검찰 항소로 재심까지 잠정동결 명령 Vol.590 2007-04-15 4721
미국무부, 한국법무부에 김경준 신병인도 '전격통보설' 긴급추적 Vol.589 2007-04-01 3836
LA연방법원, 김경준 3000만달러 재산 ‘동결해제’ Vol.588 2007-03-25 3547
이명박 힘들게 할 '김경준' 불원간 한국으로 송환된다 Vol.582 2007-02-11 4131
대북비밀 송금 해외도피 중인 김영완 극비리 한국 잠입설 충격 추적 Vol.580 2007-01-28 6100
이명박 5가지 아킬레스건 추적 Vol.579 2007-01-14 4110
주한 미대사관에서 '김경준 사건'관련 비밀리에 '증인심문' 실시 Vol.566 2006-10-01 4219
김경준 대선전 '한국 송환'...이명박 대선가도 '아킬레스건' Vol.556 2006-07-16 3616
옵셔널벤쳐스 투자사기 김경준 씨 한국 송환명령 Vol.524 2005-10-26 3615
[옵셔널 벤쳐스 투자사기]김경준 - 에리카 김 남매… “부활(?)의 날... Vol.516 2005-08-18 3653
「김경준」"알리바이 조작위해 죽은동생 여권위조… 10여차례 한국출... Vol.504 2005-05-20 4267
[속보] 옵셔널벤쳐스 투자사기 혐의 김경준 씨 “죽은 동생여권 사용” Vol.503 2005-05-12 3023
에리카 김 변호사 내우외환(內憂外患)에 전전긍긍 Vol.467 2004-08-10 5482
김경준 씨 조세피난처에 설립한 BBK 캐피탈 회사 "처음부터 의도된 설... Vol.466 2004-07-22 6718
이명박 서울시장 연이은 구설수 일파만파 Vol.465 2004-07-15 3768
김경준, 스위스 은행 계좌에 1,500만달러 “꼬불쳐 놓았다” Vol.463 2004-07-01 5752
LACERA 스티브 발렌주엘라 부의장 “침묵으로 일관” Vol.462 2004-06-24 4689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