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상형 전자담배서 폐손상 의심성분 미량 검출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19.12.13 11:54

국내 액상형 전자담배 내 유해 의심 성분 분석 결과 일부 제품에서 중증 폐 질환과 관련 있는 것으로 의심되는 성분(비타민 E 아세테이트)이 검출됐다.

또 폐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고 보고된 가향물질도 일부제품에 검출되었으나, 미국에서 액상형 전자담배를 피우고 발생한 중증 폐 손상 환자의 대부분이 사용한 것으로 확인된 마약류인 대마유래성분(이하 ‘THC’)은 모두 검출되지 않았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1023일 정부 합동으로 발표한 액상형 전자담배 안전관리 대책의 일환으로, 국내 유통되는 153개 액상형 전자담배의 액상을 대상으로 THC 7개 성분에 대한 분석결과를 12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THC는 모든 제품에서 검출되지 않았는데, 미국과 달리 국내에서는 마약의 일종인 대마사용이 금지되어 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비타민E 아세테이트는 총 13개 제품에서 0.18.4ppm(mg/kg)의 범위로 검출되었으며, 담배의 경우 2개 제품에서 각각 0.1ppm0.8ppm, 유사담배의 경우 11개 제품에서 0.18.4ppm이 검출됐다.

다만 검출량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검사 결과와 비교 시 매우 적은 양이다.

이밖에도 가향물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