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월 중 달걀 2000만개 추가 수입 추진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1.02.27 08:53

정부는 내달 중 달걀 약 2000만개를 추가 수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양파는 저장 물량의 조기 출하를 독려하고, 배추는필요 시 정부 비축물량의 신속 방출을 준비하기로 했다.

설 명절 이후 농축산물 가격 상승세가 둔화하고 있으나 달걀, 양파, 대파 등 일부 품목 가격이 계속 높은 수준을 지속하고 있다고 평가한데 따른 것이다.

기획재정부는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용범 기재부 제1차관 주재로 열린 주요 농축산물 및 가공식품 가격안정을 위한 관계기관 회의에서 이 같은 '농축산물의 가격·수급 조기 안정을 위한 맞춤형 대응전략'을 마련해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26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주요 농축산물 가공식품 가격 안정 관계기관 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회의 참석자들은 설 명절 이후 농축산물 가격 상승세가 둔화하고 있으나 달걀, 양파, 대파 등 일부 품목 가격이 계속 높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달걀은 명절 후 수요가 줄고 조류 인플루엔자(AI) 진정세 등으로 가격이 완만하게 하락 중이나 평년 대비 높은 수준이라고 진단했다.

최근 일부 국내 농축산물 및 국제 곡물 가격 상승이 즉석밥, 제빵, 두부류 등 일부 가공식품의 가격 인상을 견인하고 있고 곡물가격 상승이 가공식품 가격 인상으로 이어지는 흐름이 확산할 경우 물가 부담이 가중할 수 있다는데 참석자들 사이에 공감대를 이뤘다.

이에 정부는 달걀의 경우 공급 확대에 방점을 두고 이달 말까지 4400만개를 수입하기로 한 기존 방안에 더해 내달 중 우선 약 2000만개를 추가 수입하기로 했다. 농축산물 할인행사도 지속하기로 했다.

양파는 저장 물량의 조기 출하 독려 및 조생종 양파의 생육 관리를 지도하기로 했고, 배추는 한파 피해 규모를 조속히 산정하고 필요 시 정부 비축물량의 신속 방출을 준비하기로 했다.

쌀은 정부 비축물량 37만톤을 우선 공급하는 한편 필요하면 추가 공급도 추진하기로 했다.

가공식품 가격은 국민 체감도가 높은 만큼 가격 담합 감시 강화 등을 통해 과도한 가격 상승 억제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