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천재소녀 2015/07/25 [00:07]

    수정 삭제

    기슴이 무슨 칼로 훑으고 지나간듯 아리고 몽둥이로 맞은듯 먹먹하니요
    내용이 그래요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