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영화의 비극, JR홋카이도 철도 전 사장 2번째 자살

직원수 절반 이하로 줄여 안전을 무시하고 운영한 사실도 드러나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01/17 [19:18]
민영화된 일본 JR홋카이도 철도의 상담역(고문)으로 일해온 사카모토 신이치 전임 사장의 시신이 홋카이도 서남부 요이치초 항구 방파제 앞 바다 앞에서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17일 참세상(http://www.newscham.net/)에 따르면 JR홋카이도 임원의 자살은, 2011년 세키쇼선 탈선, 화재사고 직후 일어난 나카지마 나오토 사장에 이어 두 번째다. 이로써 JR홋카이도 철도에서는 불과 2년 반 만에 임원 2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비극적인 일이 벌어지게 됐다.
  2011년 JR 훗카이도 탈선, 화재사고 장면 [출처: 아사히신문 화면캡처]

숨진 사카모토는 1964년 옛 일본국철에 입사, 1987년 민영화된 JR홋카이도에 배치됐고, 1996년 2대 사장에 취임했다. 이후 2003년엔 회장, 2007년부터는 상담역으로 일했다.

그러나 JR홋카이도 철도는 지난해 9월 선로 이상을 방치하고 운영하다 사고를 내 사카모토는 이에 대해 “내게도 책임이 있다, 죽고 싶다”는 말을 자주 했다고 한다. 당시 레일 폭은 허용된 기준치의 2배 가까이 벌어져 있었다.

JR홋카이도는 민영화 이후 해마다 수천억 원의 적자를 발생시켜 왔다.
대규모 정리해고로 애초 1만4000명이던 직원수도 2013년 현재 절반 이하인 7,116명으로 줄어들었다. 회사가 안전을 무시하고 자의적으로 운영해온 사실도 드러나 여행객의 안전에 대한 불안은 크게 증가한 상황이다.

지난 2009년에는 노선 담당 직원이 철로 이상을 방치, 오랜 시간 운행을 강행해온 걸 감추려고 점검 수치를 변조한 사실이 밝혀졌으며, 2011년 세키쇼선 탈선, 화재 사고에 이어 지난해 다시 철로 이상으로 사고가 발생해 회사에 대한 비판이 더욱 크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회사가 민영화에 대해 “국철 개혁은 성공”, “성과가 있었다”라고 선전하고 있지만, “일본에서 이런 이상 사태를 겪고 있는 기업은 없다”며 “그래도 국철 개혁은 성공인가”라고 물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종남이 14/01/17 [23:14]
그리하여 저런 비극이 계속 일어나게. 그러케 하여 이명박근혜 일당이 망쪼들고 역사에 길이 길이 자료로 남게 냅둡시다. 그네야 색눌당아 얼릉 민영화 하이소. 잘 됫넹. 한국을 망쳐 먹기로 작정한 이명박근혜 일당.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