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을 봉으로 아는 정권' 상속세 공제한도액 1억원이...이명박근혜 거치며 500억
올해부터 500억 이내 상속재산은 세금을 단 한푼도 내지않을수 있다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4/03/09 [14:19]
 

                      국민을 봉으로 아는 박근혜 정부

뉴스타파 최경영 기자가 이번에 통과된 예산안과 관련하여 정말 중요한 사실들을 지적했더군요.

올해 정부의 국세 세입 예산안을 살펴보면...

박근혜정부는 일반 국민에게 걷는 소득세는 무려 4.5조(9%) 더 걷고, 부가가치세도 4.2조(7.4%) 더 걷습니다.







반면 기업에게 걷는 세금인 법인세는 고작 1,000억(0.1%) 더 걷습니다.

즉, 일반 국민에게 걷는 세금인 소득세와 부가가치세는 무려 8.7조원이나 늘리면서 기업 대상의 법인세는 단 천억 원만 늘리겠다는 것입니다.




우리나라에는 약 4만 6천여개의 법인이 존재합니다. 이 법인들에게 국가가 공제 감면해준 세금가운데 무려 95%인 약 8조8천억원이 상위 10% 기업에 쏠려있습니다.

대기업일수록 그만큼 세제혜택을 많이 받아왔다는 말입니다.




그렇다면 우리나라 대기업들이 이렇게 세금을 많이 감면받을 만큼 어려울까요?

국내 10대그룹은 477조원의 막대한 유보금을 쌓아놓고 있으며 기업총저축률도 15.4%로 OECD 최고 수준입니다.




반면 가계는 1,021조원의 막대한 부채에 허덕이고 있으며 가계저축률은 2.8%로 OECD 평균의 절반에도 못미칩니다.




또 한가지 주목해야할 점은 '상속세'입니다.
정부는 상속세를 지난해 4조7천억에서 올해는 4조6천억으로 줄여 잡았습니다. 이는 지난해 세법을 바꿔 '가업상속공제'를 대폭 확대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올해부터는 일정 요건만 갖추면 자신의 회사지분을 자녀 등에게 넘겨줄 때 500억원 한도까지는 100% 상속제 공제를 받을수 있습니다. 즉, 500억원 이내의 상속재산에 대해서는 세금을 단 한푼도 내지 않을수 있다는 말입니다.



하지만 불과 8년전만해도 100% 상속제 공제를 받을수 있었던 한도액은 단 '1억원'에 불과했습니다.

이명박근혜 정부를 거치면서 1억원에서 무려 500억원으로 확대된 것입니다.








 
이런 상황에도 박근혜정부는 온갖 미사여구를 동원하여 말의 성찬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게 과연 실천 가능할까요?

설사 그대로 된다 한들 현재 정부가 추진하는 대기업위주의 성장 제일주의 정책으로 과연 우리 사회의 극심한 양극화가 해소될수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올해부터 500억 이내 상속재산은 세금을 단 한푼도 내지않을수 있음.과거엔 공제 한도액이 1억원에 불과했지만 이명박근혜정부 거치며 500억으로 확대.누구를 위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4/03/09 [14:19]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그러면 박근혜는 자신의 재산을 상속해줄 아이라도 있단 말인가? 백녀시 14/03/09 [14:33] 수정 삭제
  있겠지 ... 있으니까 500억까지는 상속세를 안내도 된다고 법을 만들었겠지.

없다면 누구를 위해서인가? 재벌들과 돈 가진 자들을 위해서 미친짓을 했겠지.

재벌들과 돈 가진자들로 부터 조작당첨녀란 오명을 듣지 않기 위해서라도.

그들의 마음을 사야 하니까.

혹은 자기의 일가 친척들을 위해서라도 했겠지. 상속세 내지 말고 물려주라고.

나쁜 백녀시 같으니라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근혜 정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