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실종자가족, '정부의 생계비 지원인색'에...생계까지 막막

정부차원의 대책은 없는거나 마찬가지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05/04 [23:23]
박근혜정부가 세월호 실종자 가족들의 생계비 지원에 인색해서 생계까지 막막해 지고 있다. 정부차원의 대책은 없는거나 마찬가지다.

사고 발생 직후부터 내내 진도에 머물고 있는 실종자 가족들에겐, 가족을 못찾는 슬픔 말고도, 큰 걱정거리가 생긴 것이다.
▲     ⓒ sbs 켭쳐

SBS에 따르면 세월호 침몰로 동생 부부와 큰 조카가 실종된 권오복 씨는 사고 소식을 듣자마자 진도로 내려왔다. 홀로 구조돼 입원 중인 6살 짜리 작은 조카는 부인이 돌보고, 권 씨는 19일째 진도에 머물며 동생 가족을 기다리느라 생업을 전폐했다.

정부에서 실종자 가족들에게 생활비 등을 지원하는 긴급 복지지원제도를 내놨지만 권씨에겐 해당 되지 않는다. 지원대상에 1촌만 나와 있다. 정부에서 실종자 가족들에게 생활비 등을 지원하는 긴급 복지지원제도를 내놨지만 권씨에겐 해당 되지 않는다. 

직장을 다니다 온 실종자 가족들도 막막하기는 마찬가지다.

고용노동부가 실종자 가족이 다니는 기업에 유급휴가 처리를 요청하겠다고 밝혔지만, 민간기업에 임금 지급을 강제할 방법이 없어 유급휴가처리를 권고하는 수준이다.

한 실종자 가족은 "노동부에서 그 기간만큼 기본 수급을 해주는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까 노동부에서는 회사에 권고를 하는 상황이니 '좀 챙겨주십시오' 이런 얘기밖에 더 됩니까?"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사고대책본부는 실종자 가족들의 지원 요청을 접수하고 있지만 실효성 없는 지원 대책에 실종자 가족들의 속은 더 타들어 가고 있다.

이 소식을 들은 한 네티즌은 
"공식적인 후원계좌를 만들어 세월호 시민돕기 공지글과 함께 올리시는게 어떨지요? 
침몰원인을 밝히고 책임을 묻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것도 살아있어야 가능하니 우선 생계비 정도는 알아서 해결할 수 있는 후원을 받으시는 것이 좋을 듯합니다. 잔인한 세월이 흐르고 있습니다"며 개탄했다.
우리나라시민의식 르노영국 14/05/10 [02:47] 수정 삭제
  아무리열이받는다고해도대통령에게반말로애기하는기사는아닌듯싶습니다.불만이있어도최대한의예의는지킵시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세월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