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건방진 일본, '자위대 창설 60주년 기념식' 서울 한복판에서 연다.

11일 5시 소공동 롯데호텔 정문에 반대 집회 열기로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07/10 [15:05]

일본 아베 정부가 집단자위권 행사 결정으로 반일 감정이 악화되도 있는 데도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공개적으로 일본 자위대 창설 기념식이 열릴 것으로 알려져 반발이 일고 있다.

 

10일 보도에 따르면 11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 3층 사파이어볼룸에서 주한 일본대사관 주최로 자위대 창설 60주년 기념식이 개최된다.

▲     © 아시아 경제

 

이와 관련해 일본 대사관 측은 국내 정관계와 경제계 인사, 주한 외국 대사관 관계자 등 500여 명에게도 초청장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대사관은 매년 자위대 창설일(1954년 7월 1일) 무렵 기념식을 여는데, 보통 대사관 차원에서 자체 행사를 열지만 10년 단위로 리셉션 형태의 공개 행사를 열어왔다. 지난 2004년 열린 50주년 기념식은 당시 정부 고위 관계자, 여야 국회의원들이 참석해 논란을 불러일으킨 바 있다

 

일본대사관은 반일 분위기를 의식한 듯 올해 60주년 행사를 보안을 지키며 준비하고 있다. 행사가 예정된 롯데호텔 측은 "확인해 줄 수 없다"며 행사장 예약 사실 확인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장준하선생 장남 장호권대표 등이 11일 5시 일본 자위대 창설 기념식이 열리는 소공동 롯데호텔 정문에서 기념식 반대 집회를 열기로 해서 마찰이 예상된다. 

 

일본 자위대 창설 기념식이 서울에서 열린다는 소식을 들은 한 트위터러는 "집단적 자위권 행사 결정으로 재무장을 선언한 일본이 서울 롯데 호텔서 일본 자위대 창설 60주년 기념식이 연다. 이런 행사를 감히 열 수 있다는 일본의 시건방짐은 어이없다. 여기에 참가하는 인사들이 있다면 반드시 밝혀야 할 것이다"는 반응을 보였다.

 

다른이는 "일제36년의 치욕스런 과거를 청산하지 못한 이 시대...우리가 일제에게 얼마나 잔인하게 죽어갔던가 그 일제가 이제 전쟁군대를 보유하겠다며, 자위대 창설 기념식을 서울에서 하겠다는데 가만히 있는 정부라니...."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일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