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유공자유족회 등 시민사회, '日 집단자위권 행사 저지' 공동선언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07/10 [16:05]

국내 각계 대표 326명과 228개 시민단체가 참여한 '일본 아베 정부의 평화헌법 무력화 및 집단적 자위권 행사 저지, 동북아 평화를 위한 공동선언'이 발표됐다.

 

각계 시민·사회단체 인사 100여 명은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일본 평화헌법 무력화 및 집단 자위권 행사 저지, 동북아 평화를 위한 각계 시국회의'를 열고 "일본 정부는 평화헌법 무력화 시도를 중단하고, 한일 군사협력 확대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일본 평화헌법 무력화 및 집단 자위권 행사 저지, 동북아 평화를 위한 각계 시국회의'에서 종교계, 법조계, 여성계, 노동, 농민, 환경운동단체 등 참석한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들은 "평화헌법 조항은 일본이 전후 국제사회로 복귀하며 했던 평화 약속이었다"며 "그러나 아베 정부는 '각의 결정'이라는 편의적인 방식으로 자위대를 사실상 '군대화'하고 본격적인 재무장의 길로 접어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동북아 일대의 군사적 갈등과 긴장을 격화시키는 아베 정부의 재무장 정책은 역사정의 실현을 근본적으로 저해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성명을 낭독한 독립유공자유족회 김삼열 회장은 " 일본의 집단자위권 행사는 노골적으로 한반도에서 전쟁을 하겠다는 뜻이다"며 "한반도 유사시 우리나라 작전 통제권이 미국에 있기 때문에 미일동맹에 의해 자동으로 개입하게 된다"고 우려했다.

 

이어 김회장은 "우리나라 국민 600만명을 동원해서 200만명을 살상한 일본이 또 우리를 능멸하고 있다. 정부나 국민이 이런식으로 대응하면 또 능멸을 당 할 수 밖에 없을 것이다"며 "미지근한 대응으로 일관하는 박근혜 정부가 분명하고도 단호한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일본의 시민단체 연합인 '해석으로 헌법 9조를 부수지 말라! 실행위원회'도 연대 메시지를 보내 "아베 정부의 각의 결정은 일본을 전쟁하는 나라로 내버려두지 않으려는 많은 국민들의 반대에 부딪히고 있다"며 "한국 시민사회단체와 연대를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행사는 독립유공자유족회 한국진보연대,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민주노총, 등 4개 단체가 주축이 돼 준비했으며, 공동선언문에는 각계 인사 321명과 228개 단체가 이름을 올렸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