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족들, 새누리의 보상안 필요없다, '특별법 제정하라!'

'배상보다 진상규명이 중요하다고 수없이 밝혔잖나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08/04 [17:48]

세월호 참사 유족들이 진실규명 특별법 제정보다 보상안으로 어물쩍 넘어가려는 박근혜,새누리당을 질타하며 보상 제안을 거부했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세월호 참사 가족대책위원회는 4일 오전 국회 본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상을 규명하려는 의지가 없는 새누리당의 보상 방안을 거부한다"며 "진상 규명을 위한 특별법을 조속히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 세월호 가족대책위가 4일 오전 국회 본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족들이 원하는 것은 배상이나 보상이 아닌 진상규명" 이라고 밝히며 박근혜,의 특별법 제정 결단을 촉구하고 있다.  ©노컷뉴스



대책위는 "7·30 재보선이 끝나자 새누리당은 야당이나 진상조사위의 특검 추천도, 청와대 증인 채택도 거부한 채 '지원 방안만 수립하겠다'고 한다"며 "가족들은 새누리당의 보상 제안을 단호하게 거부한다"고 못 박았다.


이와 함께 대책위는 "새누리당은 '떼쓰는 유가족' 프레임으로 피해 가족들을 두 번, 세 번 죽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이어 "가족들이 원하는 단 한 가지는 진상 규명을 위한 특별법 제정뿐"이라며 "세월호 조사위에 수사권을 주고, 김기춘 비서실장과 정호성 제1부속실 비서관, 유정복 인천시장 등 관련 인사를 반드시 증인으로 채택하라"고 촉구했다.


유경근 대변인은 "이제 형식과 관계없이 유족들이 여야와 직접 얼굴을 맞대고 특별법 제정을 논의하려 한다"며 여야 정치권에 유족과의 직접 대화를 제안했다.


한편, 세월호 유족들의 특별법 제정 요구 단식 22일째인 이날 광화문광장 단식농성장 앞에서는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 등 교수 단체들이, 명동성당 앞에서는 천주교정의구현전국연합이 각각 기자회견을 열고 '진상조사위원회의 수사권과 기소권을 보장하는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세월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