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가족, 밀실야합 '너무나도 억울하고 분하다'

유가족들에게 어떠한 의견도 묻지 않은 그들만의 합의일 뿐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08/07 [23:38]

세월호 가족대책위는 7일 이완구·박영선 여야 원내대표가 세월호 특별법을 처리한 것과 관련해 '너무나도 억울하고 분하다' '이를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면서 '분노를 감출 수 없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팩트tv에 따르면 가족대책위는 이날 오후 7시 국회 정론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여야 원내대표가 손바닥 뒤집듯 합의한 법안에 대해 "결코 용납할 수 없는 것은 물론, 유가족들에게 어떠한 의견도 묻지 않았으니 그들만의 합의일 뿐이다"라고 비난했다.
  
이어 "진실은 사라지고 또다른 참사가 서서히 시작될 것이라면서, 진실을 내다버린 여야 합의 따위는 우리의 갈 길을 막을 수 없다"고 밝혔다.
▲     ©  팩트tv

이들은 대통령이 임명하는 상설특검법에 따라 특검을 하겠다는 협의는 가족들을 두 번 죽이려는 일이라면서 가족이 아무런 의견도 낼 수 없는 특별검사 추천위원회가 낸 후보 둘 중 한 명을 대통령이 임명한다면 어떻게 진실을 맡길 수 있느냐고 지적했다.
  
또한 새누리당은 세월호 참사 정국을 벗어나기 위해 탈출할 궁리만 해왔고, 새정치연합은 탈출하려는 새누리당을 쫓아갔을 뿐임을 알고냐 있느냐면서 오늘 합의는 새누리당의 세월호 특별법 제정 국면 탈출 시도에 새정치연합이 들러리를 섰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힐난했다.
  
더불어 그 정점에 박영선 새정치연합 비상대책위원장이 있다는 점에 가족들은 땅을 치고 있다면서 원내대표 시절 성역없는 진상조사를 위해 독립적 특검을 강력하게 주장했고, 세월호 유가족들을 찾아와서 이러한 특별법을 강조해놓고 손바닥 뒤집듯 가족과 국민의 의견을 무시한 것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김병곤 가족대책위 위원장은 "너무나도 억울하고 분하다"며 "유가족을 두 번 세 번 죽이는 만행을 저지르고 있다면서 절대로 인정할 수 없는 행위다"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유경근 가족대책위 대변인은 전날 새벽 3반 시현이 어머니의 꿈 속에서 시현이가 나타나 엄마, 나도 엄마한테 갈래라고 했던 일화를 소개하며 우리도 우리 아이들에게 당장이라도 달려가고 싶다면서 왜 그런 마음을 몰라주느냐고 참담한 심경을 전했다.
  
유 대변인은 20일 넘게 단식한 뒤, 새로이 힘을 내기 위해 단식을 중단한지 4일째에 들어섰지만 오늘 이런 야합의 과정을 보니 너무도 화가 난다며 가족들 내보내고 마음 편하게 둘이서 짝짜꿍하려고 했던 것이냐면서 강한 분노를 드러냈다. 더불어 단식투쟁에 다시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끝으로 제대로 된 특별법을 제정하라” “대입특례 개나 줘라의 구호를 강하게 외치며 울분을 표출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나그네 14/08/08 [00:09]
박영선이는 철수 한길이 지지로 원내대표가 되엇다 MBN 보도처럼 지난31일 밤에 비밀회동을 하고 5:5 지분을 지켜주기로 약속도 했다 그전에 그네와 만나고 와서도 닭을 옹호하는듯한 발언을 하고 취임할때는 철수현상을 언급하더니 이제 철수 한길 망친 당을 타도의 대상으로 만들어버리구나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세월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