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잠수함 충돌설..이미 사고당시 제기되 충격

일본 에히메마루 사건과 닮아..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08/10 [00:53]

 

[편집자 주: 사건 초기 모 기자가 올린 기사인데 보도를 보류했던 기사입니다. 이제는 충돌에 의한 사고 발생 가능성이 매우 높은 시점이고 세월호와 충돌할 구조물은 잠수함 밖에 없는 조건이기에 사고 원인을 파악하는데 일정한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하여 이 기사를 공개합니다. 특히 일본에서 발생한 잠수함과 수산고교실습선의 충돌 사고 경험은 이번 사고 원인을 파악하고 그에 따른 향후 대책을 세우는데 도움이 되라라 여깁니다.]


                                                                    [실 작성일 4월17일 11시 04분]

 

300여명의 사망-실종자를 낸 안타까운 진도 여객선 침몰사고에 수많은 국민들이 비통한 가슴을 억누르며 밤을 지샜다.  

 

특히 사망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대다수의 인원이 제주도 수학여행을 위해 탑승한 고교생들이어서 안타까움은 더했다.  

 

그런데 사고 원인에 대해 뜬금없는 소문이 인터넷을 중심으로 제기되고 있다.  

이 사고가 천안함 사고와 매우 유사하며, 일본에서 이와 유사한 사고가 있었는데 당시 일본에서 이 사고가 난 원인이 미군 잠수함이라는 것.  

 

판단은 독자에게 맡긴다. 인터넷에 떠도는 게재된 글을 원문 그대로 옮겨온다. 사진은 일본 기사 검색을 통해 찾은 일본 우와지마 수산고교의 배로, 일본에서의 사건이름은 '에히메 마루 사고'이다. 출처: 신선닷컴 http://sinsunh.com/free/1056593  

▲ 미군함과 충돌하여 침몰한 우와지마 수산고교의 배     © 자주민보

 

진도 세월호 충돌 사건과 비슷한 사건이 과거에 일본에서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2001년 2월 10일, 하와이 앞바다에서 급부상 훈련을 하던 미핵잠수함 `그린빌'호가 일본 우와지마 수산고교 소속 조업 실습선인 `에히메마루'호와 충돌, 일본인 고등학생 9명이 실종되고 12명이 부상했다.


당시 미 핵 잠수함 그린에빌호는 '충돌 사고 직후 군사보안을 핑계로 실종된 일본학생들의 구조에 나서지 않고 현장을 급히 떠난것'으로 드러나 국제 여론의 비난을 받은 바 있다.


급부상이란 해저에서 작전중인 잠수함에서 긴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수면위로 탈출하려는 목적으로 실시하는 잠수함 훈련 중 하나이다.

 

인천에서 출항한 세월호가 규정항로를 이탈, 전라남도 진도해상 한미 연합 군사 작전지역으로 예고없이 들어옴에 따라 훈련에 참가한 잠수함과 충돌한 것으로 추정된다.


군사훈련의 특성상 보안관제의 목적으로 작전 지역이 통보되지 않는 경향이 있어, 세월호 선장 이모씨가 항로에 대해 미리 통보받지 못한 가능성이 있다.

 

또한 침몰 인근 해역에 사고 원인으로 추정되는 암초가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나 미확인 잠수함과의 충돌 가능성을 더욱 뒷받침하고 있다.

 

일본 기사 검색을 통해 확인한바에 위의 설에서 제기된 미군함 사고는 실제 존재하는 것으로 확인었다. 출처:http://ja.wikipedia.org/wiki/%E3%81%88%E3%81%B2%E3%82%81%E4%B8%B8%E4%BA%8B%E6%95%85  

 

원문의 일부를 그대로 번역하여 옮겨본다.  

 

'에히메마루 사고라는 것은 2001년 2월10일 8시45분(일본시간), 아메리카 하와이주의 오하섬 수중에서 아이치현 우와지마 수산수산고교의 실습선 '에히메 마루'가 떠오르는 아메리카 해군의 원자력 잠수함 '그린빌'에 충돌당해 침몰한 사고.  

 

승무원의 35명 중 에히메마루에 남겨진 교사5명, 학생 4명이 사망, 구조된 인원중 9명이 PTSD(외상후 스트레스 장애)진단을 받았다.  

(원문: えひめ丸事故(えひめまるじこ)とは、2001年2月10日8時45分(日本時間)、アメリカ合衆国ハワイ州のオアフ島沖で、愛媛県立宇和島水産高等学校の練習船「えひめ丸」が浮上してきたアメリカ海軍の原子力潜水艦「グリーンビル」に衝突され沈没した事故[4]。乗務員の35人のうち、えひめ丸に取り残された教員5人、生徒4人が死亡し、救出されたうち9人がPTSDと診断された.)  

 

과연 진실은 무엇일까?

선장의 주장대로 그곳에 암초가 없었다면 다른 원인은 무엇일까.

차가운 바닷물속에서 사망한 안타까운 영혼들의 명복을 빌며 정부의 정확한 사고원인 규명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서문 14/08/15 [14:07]
여기도 미친놈이 있내 수심35미터에 조류가 우리나라에서 두번째로 빠른 맹골목에 잠수함이 있어 세월호가 충돌해서 침몰했따 정말정신 나간 놈들 별걸다 이간질 하고 있내 이놈들 이렇게 거짓 이간질해서 덕도는 인간덜 누굴까 북한 종북 세력덜이 털림없다 수정 삭제
pory 14/10/17 [18:28]
세상에 배 무게만 6천톤에 선적품 무게까지 더하면 1만톤가까이 되는 세월호를 잠수함으로 부딪쳐서 침몰한다는게 가능하다고 생각하시나요?
개미가 코끼리를 넘어뜨렸다는것과 같은수준이에요...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