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여학생이 분노에 우는 까닭은?

새민련은 야성을 되찾아 제대로 된 특별법 만들어라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08/10 [03:03]

 

서울 광화문 광장 세월호 단식 농성장 앞에서 울음을 참지 못하는 한 여대생이 있었습니다.

 

이 여학생은 여야의 세월호 특별법 야합에 분노의 울음을 터뜨리며 이 사실을 알리기 위해 앞장설 것을 다짐하였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