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한국사교재'까지 '박근혜 입맛’에 맞추나!

황우여 교육부 '박정희-유신 내용 줄여라' 지시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08/14 [01:55]

황우여의 교육부가 EBS 수능교재기획부에 필수한국사 교재 내용을 박정희의 친일,유신 등 반민족적 행위를 줄이도록 이메일을 발송한 데 대해 역사교과서도 모자라 EBS 한국사 교재마저 박근혜 입맛대로 왜곡하려 한다는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고발뉴스에 따르면 새정치민주연합 유은혜 원내대변인은 13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박정희의 유신 관련 내용은 줄이고, 삼청교육대 내용은 삭제하라는 등 보수 성향 교과서의 내용을 더 반영하라는 교육부의 지시에 대해 "교재 집필진으로 참여한 복수의 교사들에 의해서 밝혀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유 대변인은 "지난해 친일 독재를 미화한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를 검정에서 통과시키기 위해 온갖 꼼수와 억지를 썼지만, 그 채택률이 제로에 가깝게 나오자 대입수능을 이용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며 "역사왜곡에 대한 끈질긴 집착과 정권의 정당성 확보에 수능까지 이용하려는 뻔뻔함이 놀라울 뿐"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황우여 교육부 장관의 역사교과서 국정전환 검토 방침에 대해 "유신체제를 뒷받침하기 위해 역사교과서를 국정교과서로 전환했던 박정희 정권을 뒤따르는 낡고 어리석은 시도를 멈추지 않는다면, 국민은 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교과서와 수능을 정권의 도구로 삼으려는 시도는 결국 스스로 권력의 무덤을 파는 행위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교육부 역사교육지원팀은 EBS 수능교재 발행을 담당하는 부서에 메일을 보내 박정희와 유신을 다룬 내용을 줄이고 삼청교육대는 뺄 것을 지시했다. 또 보수 성향의 교과서 내용을 더 반영하라고 요구했다.

 

이 같은 사실은 교재 집필진으로 참여한 복수의 교사들의 증언으로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 ⓒ SBS

 

역사정의실천연대는 같은 날 성명을 내고 “이번 수정 지시를 주도한 교육부의 역사교육지원팀은 시대에 뒤떨어진 역사교육에 대한 통제를 포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관련 보도 내용을 언급하며 “우리가 이 보도를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이유는 청문회 과정에서 역사 교과서의 국정화 추진을 시사한 황우여 교육부 장관 취임 전후에 벌어진 역사 교육에 대한 첫 통제라는 것”이라고 국정교과서 추진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이들은 “EBS 수능 한국사 교재에 대한 부당한 사전 검열과 간섭은 교육부가 추진하려 한다고 의심받고 있는 국정화된 한국사 교과서가 어떤 모습일지를 가늠하게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대로 역사교과서의 국정화가 추진된다면 학생들이 꼭 알아야 할 현대사의 주요 사건 중에서 현 정권이 불편해할 내용은 모두 빠지거나 축소된 국정 한국사 교과서의 미래를 쉽게 상상해 볼 수 있다”며 “그 상상의 끝에서 친일‧독재 미화로 학교 현장에서 외면 받은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를 만날 것”이고 지적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뉴라이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