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친일파 무서워 성까지 바꿔야 했던 '독립운동가 아들 차영조'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4/08/17 [20:26]

 

"백범이 암살당하자 임시정부에서 일했던 사람들의 가족은 숨어야만 했다. 나 역시도 아버지가 독립운동을 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 불이익을 받을까봐 어머니가 '차(車)'씨 성에서 획을 없애 '신(申)'씨로 바꿔 초등학교에 입학시켰야 했다."

 

그래서 열아홉 살이 될 때까지 자신의 성씨조차 '신씨'로 바꿔 살아야 했다"는 상해임시정부 국무위원 비서장 차리석 선생 아들 차영조 씨를 의열사(효창원에 안장된 독립운동가 일곱분의 위패를 모신곳)에서 만나 잠시 몇마디 들어 보았다.

 

▲ 효창원 의열사에 모셔진 상해임시정부 국무위원 비서장 차리석 선생 아들 차영조 씨가  인사를 드리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4/08/17 [20:26]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