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안희정 '세월호특별법...박근혜가 결단하라'

유가족과 시민들의 요구를 무조건 받으라.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08/24 [16:47]

박원순 서울시장과 안희정 충남지사가 24일 세월호특별법 돌파구 마련을 위해 박근혜의 결단을 촉구했다.

▲     © 경향신문

 

경향신문에 따르면 박원순 시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소속 시·도지사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전날 단식 중인 ‘유민 아빠’ 김영오씨가 입원한 병원을 찾았다는 사실을 전하면서 “이대로라면 거의 생명이 위독한 상황이다. 사고도 참혹했지만 불행한 일이 다시 일어난다면 정부·여당, 특히 청와대의 책임은 더할 나위 없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이건 결코 정파적으로 접근할 문제가 아니다. 모든 것을 열어두고 3자(여야+유가족) 대면이든, 그 무엇이든 정부·여당과 청와대가 훨씬 적극적인 태도를 보여줘야 한다”며 “그러지 않으면 향후 정치적인 진전은 말할 것도 없고 온 국민의 분열과 슬픔을 가져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가장 중요한 건 솔직하고 정직하게 그 사고를 대면하고 해결하는 것”이라며 “청와대와 정부·여당의 결단이 가장 소중하게 생각돼야 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세월호 사건은 한국사회의 굉장히 큰 분기점으로, 가장 중요한 건 진상조사다. 제대로 진상조사를 해야 정확한 대안도 나올 수 있다”며 “물론 유가족의 생각을 다 담지 못해 혼란이 있지만, 새정치연합은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많은 노력을 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책임을 쥐고 있는 건 역시 정부·여당과 청와대”라며 “그런 측면에서 특별법을 둘러싼 정부·여당의 태도는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안희정 지사는 “특별법 협상이 어려움을 겪는 이유는 이것 때문에 혹시 대통령과 정부가 국민에게 미움을 받을까봐 (여권이) 겁을 먹기 때문”이라며 “여당과 대통령께 말씀을 올린다.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마음으로 진실을 드러낼 때 대한민국이 성장하고 정치 지도자로서 존경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박근혜에게 “유가족과 야당, 시민들의 요구를 무조건 받으시라. 이 특별법은 대통령이 이끄는 정부의 문제로 더 많이 부각될 것이기 때문에 대통령 밖에 결정하지 못한다”며 “이 고통을 희생하고 나서지 않는 이상 협상을 못 끝낸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여기엔 유불리가 있을 수 없고 유불리를 따져서도 된다”며 “이건(지금 상황은) 정치의 본령이 아니다. 대한민국 모든 부모의 맘으로 왜 이런 어처구니 없는 일이 일어났을지 철저히 진상규명하는 특별법을 정말 만들어보자”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7·30 재보선 즈음 우리는 정파의 이익으로 돌아갔고, 이것이 국민의 마음을 반목으로 만들어 버렸다”며 “이번 사고의 더 큰 후유증은 현재 이 사건을 놓고 국민이 미움과 질시로 분열하는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독재 14/08/25 [00:42]
옛날에 암닭이 울면 집안이망 집안이 망한다 햇는데
그 꼴이 온것갓다............ 수정 삭제
역시 14/08/25 [09:12]
양옆에서 앞뒤에서 자라면 자고 먹으라면 먹고 읽으라면 읽는 허수아비가 아닌가.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박원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