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유엔총회 참석에 성난 동포들,,,'세월호 유족 먼저 만나라’ 대규모 규탄시위 준비

’동포 만남 두렵나?' 동포간담회 없어

뉴스프로 이하로 기자 | 입력 : 2014/09/07 [00:56]

박근혜가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3박 4일의 일정으로 유엔총회에 참석하러 미국을 방문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동포사회가 격앙되고 있다. 동포들은 특히 추석을 맞이하고서도 청와대 부근에서 만나줄 것을 바라며 농성 중인 세월호 유가족들을 외면하는 박근혜가 유엔총회에 참석한다는 소식을 듣고 ‘어딜 뻔뻔스럽게 얼굴을 들고 온다는 말인가?’라며 좌시하지 않겠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에 뉴욕의 ‘세월호를 잊지 않는 사람들’을 비롯한 동포사회는 박근혜의 뉴욕 방문을 맞아 대규모 규탄시위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박근혜 규탄 시위에는 뉴욕을 비롯해 인근 필라델피아, 뉴저지, 코네티컷, 보스턴, 워싱턴 DC의 동포들뿐만 아니라 멀리 시카고, 로스앤젤레스 등 미 전역에서까지 참여해 ‘수사권 기소권 포함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 박근혜 정권 규탄 행진시위‘를 벌일 계획이다.

▲ 세사모 주관으로 지난 8월 17일 뉴욕타임스앞에서 열린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 시위    © 뉴스프로


시위는 박근혜가 뉴욕에 도착하는 21일(일)과 다음날인 22일(월) 양일간 열릴 계획이며 21일에는 오후 4시 뉴욕 총영사관 앞에서 유엔본부 앞까지 거리 행진 시위가 열리며 22일에는 오전 11시부터 유엔본부 출입 도로가 있는 2nd 애비뉴에서 기습시위를 벌일 계획이다. 21일 시위는 오후 4시 뉴욕총영사관 앞에서 집결하여 유엔본부 앞 함마슐드 공원까지 거리행진 시위도 벌어진다.

거리행진 시위는 뉴욕 총영사관 앞에서의 집회가 끝난 뒤 4시 30분 경 행진을 시작하여 Park Ave & 57가에서 2nd Ave & 57가 까지 간 뒤 2nd Ave를 따라 47가 함마슐드 공원까지 행진한다. 행진을 마친 뒤에는 5시 30분에 함마슐드공원에서 집회를 가진 뒤 6시경에 집회를 마칠 예정이다.

22일에 있을 거리 기습시위는 오전 11시부터 오전 11시에 함마슐드 공원에 집결한 뒤 유엔총회 출입도로에서 유엔총회에 참석하는 각국정상 및 외교관들, 외신 특파원들을 비롯한 외국 언론, 그리고 박근혜를 수행하는 한국 언론들을 대상으로 세월호 문제를 국제적으로 널리 알려 박근혜 정부에게 압력을 가할 예정이다. 특히 이날 기습시위에는 박근혜의 실물크기 사진 등을 동원하여 박근혜 퇴진, 세월호 진상규명 등의 구호를 내걸 예정으로 알려졌다.

동포들은 또한 박근혜의 숙소가 확인되는 대로 호텔 앞 기습시위 및 규탄대회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시위를 기획하고 있는 사람들 중 한 명인 김동균 목사는 “이번 규탄시위는 세월호 유가족과 국내에서 투쟁하고 있는 분들에게 힘을 실어주고 박근혜정권의 악랄함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림으로 박근혜 정권에 압박을 가해 가족들이 원하는 세월호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과 진상규명이 하루 빨리 이루어지도록 하기 위함”이라며 “특히 셋째주 일요일인 21일 시위에 개인 일정들을 조정하여 많은 참여를 부탁드리며 촉박하게 결정된 시위이니만큼 주변분 들에게 많이 알려주시고 SNS를 통해서도 널리 알려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유엔총회에서 박근혜는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유엔총회가 주목을 받고 있는 이유는 2020년 수명이 다하는 교토의정서 체제 이후 어떻게 온실가스를 규제할 것인가를 결정하게 되어 주목을 받고 있으며 이에 더해 북한의 외무부장관인 리수용이 북 외무부장관으로서는 15년 만에 유엔총회에 참석하게 되어 초미의 관심을 받고 있다.

리수용의 유엔총회 참석으로 북미의 물밑대화가 이루어질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어 남북 접촉도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냐는 전망들도 나오는 등 주목을 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루어지는 동포들의 박근혜 규탄 시위는 전 세계 정상들을 비롯한 외교관, 언론들을 대상으로 펼치는 또 하나의 치열한 외교전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동포들의 격렬한 반발을 예상한 듯 박근혜의 이번 뉴욕방문 중에 동포간담회 일정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포간담회 취소를 두고 박근혜 규탄시위를 벌이는 동포들을 종북좌파로 몰아쳤던 선데이저널은 7일 기사에서 ‘동포간담회가 반정부세력을 의식해 불투명해졌다’며 ‘미국 내 일부동포들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 뉴욕타임스에 박근혜 정부를 비방하는 전면광고를 수차례 게재한 상황에서 동포간담회마저 취소하면 ’자신을 비방하는 동포들을 의식, 간담회를 열지 않는다‘는 비난에 직면하고 이는 더 큰 논란을 자초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소식을 들은 한 동포는 ‘해외에 사는 자국민마저 무서워 만나지 못하는 박근혜. 이것이 바로 박근혜가 처한 현재의 모습’이라며 ‘부정선거 당선, 사라진 7시간 추문, 그리고 세월호 참사 등을 보면 어디에 얼굴을 들고 나대는지 어이가 없고 그 뻔뻔함은 혀를 내두를 지경“이라고 말했다.

필라델피아에 거주하는 주부 미셀 김씨는 “정말 어떻게 얼굴을 들고 나오는지 이해가 안가지만 이번 유엔방문에 가스통 할아버지들을 비롯한 우익들이 동원되어 충돌이 일어날까 염려스럽기도 하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다음은 박근혜 유엔총회 방문 중 동포들의 규탄시위 일정이다.

가. [박근혜 유엔총회 참석, 세월호 특별법 제정촉구행진시위]

1. 일시: 9월 21일 (일) 오후4시

2. 장소: 뉴욕총영사관 앞에서 유엔본부 앞 함마슐드공원까지 행진시위

3. 일정: 오후4:00 – 집회시작 @ 뉴욕총영사관 앞

오후 4:30 – 행진시작 From 총영사관 To 함마슐드공원 (Park Ave 57가에서 2nd Ave 57가 까지 간 뒤 2nd Ave를 따라 47가 함마슐드 공원까지 행진시위)

오후 5:30 – 함마슐드공원 집회

오후 6:00 – 집회 마침 ●뉴욕 총영사관 (Consulate General of ROK in NY) 460 Park Ave. New York, NY 10022 (파크애비뉴와 57가 만나는 곳) ●다그 하마슐드 공원 (Dag Hammarskjold Plaza) East 47th Street New York, NY 10017 (2애비뉴와 47가 만나는 곳)

나. [박근혜 유엔총회 참석, 세월호 특별법 제정촉구유엔본부 앞 거리 기습시위]

1. 일시: 9월 22일 (월) 오전11시

2. 장소: 유엔본부 앞 함마슐드공원 앞 집결 후 유엔총회 출입 도로 기습 시위

3. 시위 홍보 대상: 유엔총회 참석 각국 정상들 및 외교관들,

   외국언론(특파원)들, 국내언론 (특파원들 및 인터넷매체)

NewsPro (뉴스프로) -이하로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NewYork 14/09/07 [01:42]
어디 뉴욕에서 패션쇼 한번 해 바라 .. ㅎㅎ ... 그랫다가는 ... 흐흐흐 ... 똑똑한 남자 정 싸도 함께 오냐? ... ㅋㅋㅋ ... 미국에선 집회의 자유가 허용되고, 경찰이 시위대를 보호해주니 ... 떡경들이 맘대로 못하니 안됫네 .. ㅋㅋ ... 망청한 어버이 할베들도 오냐? ... 이번에 혼쭐 나바라 할베들 ... 이번에 뉴욕에서 망신 한번 당하고 가그라 !!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뉴스프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