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희 청도경찰서장, 송전탑 반대 주민에 돈봉투 살포

한전에 직접 제안 6명에게1천600만원 전달…경찰청 감사팀 조사 착수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09/12 [17:36]

이현희 청도경찰서장이 추석 연휴에 송전탑 건설에 반대하는 주민들에게 100만~300만원의 돈을 돌린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중재 노력의 하나로 한국전력의 위로금을 대신 전달했다고 밝혔으나 현직 경찰서장이 이 같은 불법행위를 저질러 큰 파문이 예상된다.

▲ 이현희 경북 청도경찰서장이 9일 삼평1리 할머니들에게 전달한 돈봉투.  © 경북일보

 

경북일보에 따르면 11일 청도345kV송전탑반대 공동대책위원회에 따르면 경북 청도경찰서의 한 직원은 지난 9일 청도군 각북면 삼평1리에 사는 주민 6명에게 서장 이름이 찍힌 돈 봉투를 전달했다.

 

6명은 모두 송전탑 건설에 반대해 온 주민이다. 이 가운데 2명은 돌려줬으나 4명은 받았다. 이들은 자식이 대신 받거나 경찰서 직원이 돈을 두고 가는 바람에 어쩔 수 없이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2명에게 300만원씩, 다른 2명에게 100만원씩 등 모두 800만원을 전달했다. 2명에게 400만원씩을 전달하려다가 실패한 800만원을 포함하면 모두 1천600만원이다. 주민 6명에게 100만~400만원을 차등 배분하려 한 점에 대해서 경찰은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

 

경찰은 이 돈이 송전탑을 건설 중인 한전측의 위로금이라고 밝혔다.

 

이현희 청도경찰서장은 "내가 한전 대구경북지사장에게 제안해서 돈을 받아 주민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경북경찰청 관계자는 "반대 주민이 오랫동안 농성이나 집회를 하면서 아프다고 해서 한전측이 위로금을 준 것으로 안다"며 "한전이 직접 주기 어려우니 청도경찰서장이 대신 전달했다"고 말했다.

 

시민단체는 한전측의 위로금이라면 중립을 지켜야 할 경찰이 한전의 앞잡이 노릇을 한 것이란 입장이다.

 

송전탑반대 공동대책위 관계자는 "주민이 돈을 요구한 적 없었고 서장으로부터 돈이나 선물을 받을 만큼 사이가 좋지도 않다"며 "경찰의 해명을 믿을 수 없다"고 밝혔다.

 

한전의 돈임에도 이 서장이 자신 이름의 봉투에 돈을 담아 건넨 점을 두고도 뒷말이 나오고 있다. 이 때문에 돈을 출처를 놓고 갖가지 추측이 나돌고 있다.

 

현재 경북지방경찰청 감찰반 4명이 청도경찰서에 급파돼 돈봉투 돌린 경위를 조사 하고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