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미국서 국내 정치권에 쓴소리

한국 정치가 오히려 사회갈등을 유발하고 있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09/25 [19:07]

미국을 순방 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세월호 갈등을 조정하고 통합하지 못하는 정치권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박 시장은 미국 워싱턴 유력인사들과 함께한 자리에서 국내 정치가 오히려 사회갈등을 유발하고 있는데 대해 유감이라며 쓴소리를 하였다

 

보도에 따르면 박 시장은 24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에서 미국 외교협회 초청 좌담회에서 "현재 한국은 세월호 유가족을 지지하는 쪽과 그렇지 않은 쪽의 분열이 굉장히 심하게 일어나고 있다"며 "저는 그것이 정치권의 분열 때문에 가속화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박원순(왼쪽) 서울시장이 24일(현지 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미국 외교협회 초청 좌담회에서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 서울시 제공  

 

이 발언은 좌담회의 한 참석자가 뉴욕타임스에 실린 세월호 광고를 언급하며 "(세월호 사고와 관련) 진상조사가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보느냐, 또 (이를 계기로) 부패한 관습을 철폐할 수 있다고 보느냐"고 질문하자 답을 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박 시장은 진상조사와 피해자 보상, 가해자 처벌 등과 같은 기본적인 사고 수습 원칙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진정한 정치라는 것은 서로 다른 의견이 드러나게 하고 이를 통합, 조정해서 하나로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그런 면에서 한국이 이런 것을 못해내는 것에 대해 유감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월호 갈등 정국을 통합하고 조정하지 못하는 정치권을 향해 쓴소리를 한 것이다. 일부에서는 꽉 막힌 세월호 정국이 풀릴 기미가 안 보이자 박 시장이 참다 못해 자신의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박 시장은 이에 앞서 외교협회 좌담회 연설에서는 "한국에서 지방정부는 중앙정부의 허락이 없으면 북한과 그 어떤 교류도 할 수 없다"며 "독일의 통일에 지방정부와 NGO 단체들의 역할이 매우 컸다는 것을 생각할 때 지방정부가 대북 교류협력사업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법령을 정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법령이 정비되기 전이라도 중앙정부가 허락한다면 저는 평양과 다양한 교류협력사업을 전개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혀 비상한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박 시장, 노인·장애인 인권 국제기구 서울 유치 제안

 

한편 박원순 시장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유엔 산하 노인·장애인 인권 분야 국제기구를 서울에 유치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     © ytn 켑쳐

 

박 시장은 유엔본부에서 반 총장과 단독으로 만나 오는 2040년이면 서울시민 3명 중 1명이 노인이고 장애인 상당수가 차별을 느끼는데도 이를 다룰 인권전문 국제기구가 서울에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유엔인구기금, 고령화 분야 도시 국제기구도 서울에 유치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더스노우 14/09/25 [23:14]
대북사업? ㅉㅉ 좌빨이 아닌가 의심스럽다 수정 삭제
마키벌레 14/09/25 [23:29]
니코니코니~ 수정 삭제
에어졸 14/09/27 [20:26]
친일파들의 저항이 쓰나미 같을텐데 대북교류가 ..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박원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