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인들...“3차 야합 철회 안 하면 시민불복종 선언”

해외 교포들도 “여야 합의 청와대 개입은 역사적 범죄”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10/03 [09:20]

지난달 30일 유가족의 의사를 배제한 여·야의 세월호 특별법 3차 합의안에 대해 “박근혜 지침에 협력한 것으로 ‘참담’하다'며 기독교 단체와 해외 한인 단체까지 반대 목소리를 내며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미디어 오늘에 따르면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와 전국목회자정의평화협의회, 감리교정의평화위원회 등으로 구성된 ‘민주쟁취기독교행동(기독교행동)’은 2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월호 농성장 앞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여야가 이번 3차 합의안을 철회하지 않으면 정치권에 대한 시민의 불복종 선언 운동까지 벌이겠다고 밝혔다.

 

기독교행동은 “9·30 3차 합의안은 지난 1·2차 야합안의 전철에 따라 유가족을 배제하고 종교계와 시민사회의 염원을 무시하며, 세월호 특별법 제정 청원에 동참한 500만 국민의 뜻을 짓밟는 안”이라며 “온통 애매하고 모호하기 짝이 없는 구절들로 채워져 있고 중요한 내용은 추후에 논의하기로 미루며 책임 있는 내용이라곤 찾아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이번 여야 합의안을 파기하고 유가족들이 원하는 수사권과 기소권이 보장된 특별법을 제정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만약 여야 정치권이 3차 야합안을 철회하지 않으면 시민이 더 이상 신임할 수 없는 정치권에 위임한 권력을 회수하고 시민의 불복종 선언 운동을 광범하게 펼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민주쟁취기독교행동은 2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월호 농성장 앞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여야의 세월호 특별법 3차 합의를 규탄하며 철회를 촉구했다. @미디어 오늘

 

이와 함께 했던 미주 지역에서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거리시위 등을 펼치고 있는 한인 교포 모임 ‘사람 사는 세상을 위한 미주희망연대’도 지난 1일 발표한 성명에서 “이번 3차 합의는 박근혜 정권의 지침에 충실히 협력하고 유가족과 국민의 뜻을 기만한 2차 협상에 이은 또 다른 야합”이라고 규탄했다.

 

미주희망연대는 “더욱 참담한 것은 가장 중요한 조사 대상자인 정부와 청와대가 특검 임명의 주체가 된다는 점”이라며 “세월호 참사 희생자와 유가족, 실종자 가족들의 한 가닥 희망마저 저버린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합의”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펜의정신 14/11/09 [23:11]
개독교는 빨아도 개독교!! 이사회에서 영원히 사라지길!!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세월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