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보다 못한 현실' 바꾸러 영화인들이 나섰다

수사권, 기소권 있는 세월호특별법 제정 촉구 기자회견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10/03 [20:31]

"영화보다 못한 현실이 지금 대한민국에서 일어나고 있다"며 영화인들이 들고  일어났다.

 

보도에 따르면 3일 오후 아시아 최대 영화축제인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비프힐 정문 앞. 가슴에 노란 리본을 단 영화인들이 하나둘 모여들기 시작하더니 금세 40여명으로 불었다.

 

이들이 모인 이유는 ‘철저한 진상 규명이 보장된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영화인 1123인 선언’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서다.

 

영화 <워낭소리> 제작자인 고영재 인디플러그 대표가 사회를 맡았다. 고 대표는 “여야가 유가족들을 배제한 채 세월호 특별법 합의를 했지만, 우리는 여전히 진상조사위원회 내에 수사권과 기소권을 부여하는 특별법을 원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정지영 감독은 “선박의 안전 문제를 밝혀보자는 것인데, 이를 정치 문제로 보는 것 자체가 이해되지 않는다. 정치인들이 관여한다는 것은 뭔가 숨기는 것이 있다는 뜻”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감독은 이어 “세월호 참사를 다룬 <다이빙벨>을 영화제에서 상영하는 걸 두고 부산시장이 압력을 넣는 등 논란을 일으키는 것도 이해할 수 없다. 영화제가 진정 정치적 중립을 지키려면 모든 정치적 편향성을 띈 영화들을 다 상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병훈 감독은 “영화보다 못한 현실, 영화보다 더 기괴한 일이 대한민국에서 벌어지고 있다. 진실된 법과 원칙에 따라 진실을 철저하게 규명해 <다이빙벨> 같은 영화가 다시는 나오지 않는 세상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지욱 영화평론가는 “영화는 가장 진보적인 매체다. 진보를 빼면 죽은 영화다. <다이빙벨>은 당연히 상영돼야 하며, 이와 다른 의견이 있다면 다른 작품으로 소통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이준동 나우필름·파인하우스필름 대표는 “세월호 유가족이 동의하는 특별법을 제정하자는 건 그분들의 한을 풀자는 차원이 아니다. 세월호 참사 이후 다들 정신 못차리고 있을 때 유가족들이 스스로를 죽여가며 이 문제가 단순히 유가족만이 아니라 한국사회 전체의 문제임을 일깨웠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최정화 프로듀서는 “지금 10월이 되었는데 정치인들은 변한 게 없다. 원래부터 그랬던 분들이니 당연해 보인다”며 “하지만 지금 너무 무서운 것은 국민이 세월호를 잊어가고 있다는 것”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최 프로듀서는 “가장 힘든 단어는 ‘가만히 있으라’는 말이다. 선장이 그렇게 말해서 아이들이 목숨을 잃었다”며 “야당을 포함해서 여당과 정부도 국민에게 자기들이 알아서 할 테니 가만히 있으라고 한다”고 꼬집고 “가만히 있으면 당한다”며 “가만히 있지 말자. 끝까지 동참하자”고 호소했다.

▲ 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 앞에서 열린 '철저한 진상규명이 보장된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영화인 1123인 선언'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 연합뉴스

 

이날 기자회견에는 참석한 감독,배우,프로듀서 등 40여명의 영화인들은 자유발언을 이어간  후 “수사권, 기소권 있는 특별법 제정하라”라는 구호를 외쳤다.

 

한편 영화인들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다양한 문화 행동도 벌일 계획이다. 영화제의 기간에 세월호 참사 희생자, 실종자를 추모하는 리본달기 운동, 다양한 퍼포먼스와 1인 시위, 서명운동 등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