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초이노믹스 100일' 한국경제 재앙적 수준

우윤근, 한계 드러낸 초이노믹스, 더 늦기 전에 바꿔라!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10/21 [18:32]

최경환 경제팀의 '초이노믹스' 100일 만에 '한국경제가 재앙적 수준에 이르렀다'는 진단이 나왔다.

 

 21일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최경환 경제부총리 취임 100일을 맞아 "최경환 경제부총리가 지도에 없는 길을 가겠다면서 경기부양에 올인하더니, 진짜 길을 잃어버렸다"고 힐난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서민과 중산층이 떠안았다"고 말했다.

 

그는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계속 하락하고, 큰소리치던 최경환 부총리도 스스로 성장률의 추가하락 가능성을 시인하고 있다"며 "소위 초이노믹스 100일, 한국경제는 거의 재앙적 수준에 이르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는 이어 "코스피는 1천900선이 붕괴될 위기에 처해있고 반토막난 종목만도 30개에 달하며 외국인 투자자의 이탈도 계속되고 있다. 그동안 우리 경제를 지탱하던 휴대폰, 조선, 석유화학, 자동차, TV의 5대 제조업도 흔들리고 있다"며 "100일만에 한계를 드러낸 초이노믹스를 더 늦기 전에 바꿔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일자리 창출과 실질임금 인상으로 서민과 중산층의 주머니가 든든해야 경제가 살아난다"며 "서민과 중산층의 소득을 늘리는 가계소득 중심의 신 경제정책을 과감히 추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