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수배 풍자 화가' 이하 , '바보를 바보라 애기할 권리있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4/11/26 [04:24]

11월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명예훼손 고발 사례 발표회’에서 박근혜 수배삐라를 뿌렸던 이하 화가는 "가능치 않은 왕정시대 행세를 하려는 바보같은 박근혜 정권을 바보라 애기 할 권리가 있다"고 일갈했다.

 

이날 발표에 나선 이하 화가는 "미국 등 문명 국가에서는 정치풍자를 즐기는 예술로 보는데 한국에서는 정치풍자에 촌스럽게 예민하게 반응한다"며 " 민주주의에서 표현의 자유가 없다면 뭐가 되겠느냐" 고 비판했다.

 

▲ 이화  화가가 그린 박근혜 수배 풍자 전단지    © 서울의소리

 

이 화가는 "이명박 때는 가시나무에 둘러쳐저 있어 가시에 찔리면서도 왔다갔다 하는 느낌을 가졌는데, 박근혜 정권은 철조망에 2중 3중으로 처져있는것 같은 답답함을 느낀다"며  "독재정권들이 가지고 있는 못된 버릇이 세상을 가지려 하는데 세상은 어느 누구도 가질수 없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역시 14/11/28 [08:34]
그새끼에그년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박근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