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청와대 폭파 협박자, 국회의장 보좌관 아들로 확인
김기춘 비서실장의 사저를 폭파하겠다고 협박하기도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5/01/26 [16:42]

청와대 폭파 협박을 한 20대 용의자가 정의화 국회의장 보좌진의 아들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26일 노컷뉴스가 보도했다.

 

노컷뉴스 보도에 따르면 전날 새벽 청와대 민원실 ARS에 ‘청와대를 폭파하겠다’는 메시지를 잇따라 남겨놓은 용의자는 국회의장실 한 보좌관 A씨의 아들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의장실 관계자는 “A씨가 오늘 사무실을 나오지 않았다. 정확한 경위 파악을 위해 가족들에게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A씨 아들은 현재 프랑스에 머물면서 폭파 협박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아들이 폭파 협박과 관련있다는 사실을 알고 급히 프랑스로 출국해 아들을 상대로 귀국해 경찰 조사를 받을 것을 설득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25일 오전 2시39분부터 5차례에 걸쳐 한 남성이 국제전화로 추정되는 번호로 청와대 민원실에 직접 전화를 걸어 청와대를 폭파하겠다고 협박했다.

 

수차례 전화를 걸어 “오늘 정오까지 의지를 보여주지 않으면 청와대를 폭파시키겠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사안에 관련한 불만 때문인지 말하지는 않았다.

 

앞서 A씨 아들은 지난 17일 SNS를 통해서도 박근혜 대통령과 김기춘 비서실장의 사저를 폭파하겠다고 협박하기도 했다. 

청와대를 폭파하겠다고 협박한 장본인이 3부 요인 중 한명인 정의화 국회의장 보좌관 아들인 것으로 확인되면서 적잖은 파장이 예상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5/01/26 [16:42]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와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