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해외사업 이자, 이명박 탓에 6년새 23배나 증가

2009년 136억원에서 2014년 3,178억원으로 대폭 증가해 총 8,810억원이나 지출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02/25 [00:32]

한국 가스공사의 해외자원개발사업 금융비용이 지난 6년 동안 23배나 증가해 총 8,810억원을 지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민희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이 가스공사로부터 제출받은 해외사업금융비용규모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9년 9개 사업에 136억원이었던 금융비용이 2014년에는 16개 사업에 3,178억원으로 23배나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자비용이 가장 많이 지출된 곳은 호주 GLNG 사업으로 ‘09년 4억원 → ’10년 43억원 → '11년 318억원 → ‘12년 779억원 → ’13년 972억원 → ‘14년 1,299억원으로 눈덩이처럼 증가했고 6년간 총 3,413억원을 금융지용으로 지출했다.


이라크 주바이드 등 이라크 4개 사업에 소요된 금융비용도 총 1,176억원에 달했다.
쉐일가스 폭락으로 6억3천2백만 달러(CAD)를 손상 처리한 캐나다 혼리버/ 웨스트컷뱅크 등 캐나다 사업에도 총 1,096억원의 이자비용을 지불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스공사의 이같은 해외자원개발사업 금융비용 증가는 MB정부 들어 대폭 증가한 것으로 한해 평균 1,469억원을 지출한 셈이다. 문제는 이자비용이 여기에 그치지 않고 계속 증가할 것이라는 점이다. 금융비용의 가파른 증가추이를 감안한다면 앞으로 지출해야하는 이자 비용이 수조원대에 이를 것으로 쉽게 전망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하여 최민희 의원은 “이명박 정부의 묻지마식 자원외교로 가스공사의 부채는 ‘07년 8.7조원에서 ’14년 37조원으로 4.3배나 폭증했고 부채비율도 228%에서 381% 로 증가했다”고 말하고 “국정조사 청문회를 통해 공기업 부실의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 명명백백하게 밝혀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