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무상급식 중단 항의 확산...하동 쌍계초 37명중 36명 등교거부

등교 거부에 거리 행진까지..."학부모들의 저항 응원한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03/29 [14:54]
▲     ©  연합뉴스

 

전국 최초로 무상급식 지원을 중단한 경남도에 반발, 도내 한 초등학교 학부모들이 자녀 등교를 거부하는 일이 벌어졌다. 무상급식과 관련한 등교 거부는 이번이 처음이다.

 
하동군 쌍계초등학교(교장 황영숙)는 27일 오전 전교생 37명 중 36명이 등교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까지 모두 6명이 등교했으나 학부모 동의를 거쳐 이중 5명이 귀가, 1명만 등교를 한 셈이 됐다. 이 학교 학부모회는 최근 3∼4차례 회의를 거쳐 등교거부를 결의했다.
 
한 학부모는 "무상급식을 지원해달라는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아이를 학교에 보내지 않는 결정까지 하게 됐다."고 말했다.
 
학교 측은 무상급식을 둘러싼 문제가 학생들 등교거부로까지 이어지자 크게 당혹해했다. 학교 측은 이날 등교하지 않은 학생에 대해 결석으로 처리할 예정이다.
 
▲     © 연합뉴스
 
학부모들은 학교 근처에 있는 지리산 관리소 하동분소 주차장에서 집회를 열고 경남도의 무상급식 지원 중단을 규탄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좋은 환경에서 옆에 있는 친구들과 못 사는 아이, 잘 사는 아이 차별되지 않고 사이좋게 학교에 다니며 건강한 밥을 먹고 싶을 뿐"이라며 "이렇게 해서라도 학교에서 건강하고 평등한 밥상을 지켜내고 싶다"고 밝혔다.
 
학부모들은 급식비 납입을 거부하는 동시에 하동군에 급식비 지원을 요청하기로 했다. 또 학교 급식 조례 개정안을 발의하는 등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홍준표 경남지사가 일으킨 무상급식 중단이 현실화되면서 도내 학부모들의 강한 반발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경남 학부모들은 등교거부, 1인 시위, 집회, 기자회견 등을 잇달아 열고 무상급식 중단에 따른 반대운동을 조직화하고 있다.
 
▲     © 연합뉴스
 
<경남신문>은 지난 25~26일 도내 100여 곳의 학교에서 학부모들이 1인 시위를 한 데 이어 27일에도 무상급식 중단을 항의하는 집회가 이어진다고 전했다. 
 
통영시에선 27일 오전 10시 충무도서관에서 김상곤 전 경기도교육감을 초청해 강연을 열고, 이날 오후 7시 30분에는 통영 강구안에서 촛불집회를 열 예정이다.
 
고성군에서도 고성여중과 철성중학교에서 열리는 교육과정설명회에서 집중 선전전을 이어간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홍준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