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게 자원외교 재정파탄 시인한 새누리...'국조에선 MB 감싸기' 이중성

MB의 자원외교를 감싸온 새누리당이 망국적 부작용 공식 시인은 처음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03/29 [15:24]

뒤늦게 새누리당이 "현재 3개 공기업의 부채규모와 영업이익을 감안할 때 감당할 수 없는 규모다. 각 사업의 수익성이 불투명하여 국가재정에 큰 부담이 될 우려가 있다"며 자원외교의 망국적 부작용을 시인했다.

 

 

뷰스엔 뉴스에 따르면 박대출 새누리당 대변인은 29일 브리핑을 통해 "2003년 이후 석유공사, 가스공사, 광물자원공사에서 116개 사업에 31조원이 투자됐다. 이중 36개 사업은 34조원의 추가 투자가 필요하다. 특히 20조원이 향후 4년 내 투자되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지금까지 모두 이런 투자들은 차입에 의해 이뤄졌고 앞으로 차입으로 투자하여야 한다는 데 사안의 심각성이 있다"며 "새누리당은 자원외교의 총체적인 점검을 통해 나라 살림을 건실히 하고 투자효과를 최대화하는 방향으로 자원외교를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동안 MB의 자원외교를 적극 감싸온 새누리당이 이처럼 MB 자원외교의 망국적 부작용을 공식 시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이완구 국무총리는 사흘 전인 지난 26일 공공기관 개혁 추진상황 점검회의에서 "냉철하게 특단의 대책을 내놓지 않으면 중대한 문제가 나올 수 있다는 위기의식을 느낀다"며 "현 상황이나 예상되는 문제를 제로베이스(zero-base)에 놓고 솔직해져야 한다. 솔직하게 가자. 지금쯤 솔직하지 않으면 나중에 정말 큰일난다"며 MB 자원외교에 대한 전면 재검토를 지시했다.

 

새누리당은 이 총리가 대국민담화를 통해 이명박 자원외교 비리 수사를 지시한 데 이은 자원외교 전면 재검토 지시한 것은 박근혜의 의중을 반영한 것으로 해석하면서 뒤늦게 청와대와 보조 맞추기에 나선 모양새다.

 

그러나 새누리당은 이처럼 자원외교의 심각한 부작용을 뒤늦게 시인하면서도, 자원외교 국정조사에서는 이명박과 이상득 등의 증인 채택을 막기 위해 필사적이어서 보는이들의 빈축을 자초하고 있다.

 

청와대와 정부는 친박진영이, 새누리당은 MB계 등 비박진영이 장악하고 있는 데 따른 어지러운 국정혼란인 셈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이명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